즐겨찾기 추가 2018.04.22(일) 19:33
탑뉴스
정치
자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교육
사람들
지방선거
이총리 “세월호 선장 ‘내복바람 탈출’ 치가 떨려”

제4회 국민안전다짐대회…“화재 근원적 대책 내놓을 것”

2018년 04월 16일(월) 18:10
이낙연 국무총리와 참석자들이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국민안전의 날 다짐대회에서 안전관리헌장을 제창하고 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16일 “세월호 선장은 학생들에게 ‘배 안에 가만히 있으라’ 해놓고 자기는 내복 바람으로 탈출했다”며 “그 부끄러움과 분노 때문에 지금도 치가 떨린다”고 말했다.이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개최한 제4회 국민안전다짐대회 대회사를 통해 세월호 4주기를 돌아보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먼저 “우리 학생들, 꽃봉오리인 채로 그 짧은 생을 그토록 허망하게 마친 학생들을 포함해 304명의 희생자의 명복을 빈다”며 고개 숙였다.

이 총리는 이어 “안전다짐대회는 바로 그 세월호에서 배우자는 취지에서 만들어진 날”이라며 “문재인 정부는 ‘세월호를 잊지 않겠다’, ‘안전한 대한민국을 기필코 만들겠다’고 다짐하면서 출범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불행히도 영흥도에서 낚싯배가 침몰하고, 제천에서 스포츠센터에 불이 나고, 밀양 세종병원에서 불이 나고 해서 인명피해가 계속 이어졌다”며 “그때마다 대책을 만들었지만 그다지 개선되지 못했다”고 자성했다.

이 총리는 “가장 피해가 심각한 화재는 대통령께서 (대책에 대해) 직접 총괄하고 계신다. 머지않아 대대적이고 근원적인 대책을 내놓으실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화재를 제외한 나머지 안전에 관한 문제는 총리실이 총괄하고 있다며 자살·산업재해·교통사고에 관한 ‘국민생명지키기 3대 프로젝트’와 국가안전대진단에 대한 내용을 상세히 소개했다.

이 총리는 국가안전대진단 지자체별 안전도 공개와 관련해 “지금 공개하면 내일모레 지방선거에 너무 가까이 있어서 선거에 필요 이상의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선관위의 우려 때문에 공개 시기는 조정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 |회장 : 김 경 발행·편집인 : 전광선 |편집국장 : 김경석 | 개인정보처리방침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