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8.04.22(일) 19:33
탑뉴스
정치
자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교육
사람들
지방선거
광주교육청 ‘국민청원 참여 강제’ 논란


張교육감 제안 ‘붐 조성’ 위해 학교에 독려 공문
학부모들 “지방선거 앞두고 부적절한 행동” 비난

2018년 04월 16일(월) 18:45
[전남도민일보]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현 장휘국 교육감이 3선 출마를 선언한 가운데 광주시교육청이 북한지역 수학여행 허용을 4·27 남북정상회담 의제로 다뤄달라는 진보단체의 국민청원에 대해 일선 학교에 공문까지 하달하면서 교사와 학생들의 청원 참여를 독려하는 등 노골적인 여론 형성에 개입한 사실이 알려져 빈축을 사고 있다.

16일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최근 ‘남북청소년 평화통일 수학여행 추진을 위한 청와대 국민청원 참여 안내’라는 제목의 공문을 광주 시내 일선 초·중·고교에 내려보냈다.

문제의 청원은 현 장휘국 교육감이 지부장을 역임했던 전국교직원노동조합 광주지부를 비롯해 광주교육희망네트워크, 진보연대, 민주노총 광주본부 등 진보 성향의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남북 청소년 평화통일 수학여행 광주시민추진위원회’가 주도하고 있다.

광주시교육청은 공문에서 “각급 학교와 기관에서는 학생과 교직원에게 관련 내용과 참여 방법에 대해 안내하라”고 요구했다.

아울러 추진위원회가 올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글과 함께 청원 게시판 접속 방법과 개인 인증 방법 등을 구체적으로 소개하고 있다.

앞서 광주시교육청은 남북정상회담 논의가 한창이던 지난달 25일 발빠르게 ‘남북청소년 교류 활성화와 통일교육’이라는 명분을 내세워 수학여행 방북 허용을 남북정상회담 의제로 다뤄달라고 청와대와 통일부에 건의했다.

시교육청의 건의 이후 ‘남북청소년 평화통일 수학여행 광주시민추진위원회’가 구성돼 청와대에 국민청원을 하고 나섰다.

공문을 받은 일선 학교 관계자들은 “공론화가 되지 않은 특정 시민단체의 제안에 학생과 교직원들이 참여해달라고 공문을 시달한 것은 문제가 있다”며 “학교 입장에서는 교육청이 공문으로 보내면 부담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고 하소연했다.

학부모들도 “광주 학생들이 북한으로 수학여행을 간다는 것을 반대하지는 않지만 현실적으로 넘어야 할 산이 많다”면서 “재선까지 한 장휘국 교육감이 이제는 3선 출마를 선언하더니 시류에 편승해서 자신의 인기를 높이려고 학생과 교직원을 동원하려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이 든다”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광주시교육청 관계자는 “교육감이 건의한 제안에 대해 시민단체가 청와대에 국민청원을 내고, 협조를 요청해옴에 따라 각급 학교 공문을 보냈지만, 강제성은 없다”고 주장했다.
기자이름 /이순로 기자
이메일 2580@jndomin.kr
/이순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 |회장 : 김 경 발행·편집인 : 전광선 |편집국장 : 김경석 | 개인정보처리방침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