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8.07.17(화) 23:49
탑뉴스
정치
자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교육
사람들
지방선거
2018 KBO리그 92경기 만에 100만관중 돌파
2018년 04월 16일(월) 19:56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가 미세먼지 여파에도 92경기 만에 100만 관중을 돌파했다.

15일 잠실, 문학, 고척, 대전에서 열린 4경기를 포함 총 92경기를 치른 KBO리그는 총 104만9천803명(평균 1만1천411명)의 누적 관중을 기록했다.

이는 역대 7번째 최소 경기 수다. 역대 최소 경기로 100만 관중을 돌파한 것은 2012년의 65경기다.

지난해 동일 경기 수를 기준으로 올 시즌 총 관중은 4% 늘었다.

올 시즌 미세먼지로 인해 벌써 4경기가 취소되고 꽃샘추위와 강풍 등 경기 관람을 방해하는 궂은 날씨에도 KBO리그는 식지 않는 인기를 과시했다.

시즌 초반부터 매진 경기들도 연이어 나왔다. 이날 시즌 두 번째 매진사례를 빚은 대전을 비롯해 총 92경기 중 10경기가 매진됐다. 이는 지난해 동일 경기 수 기준으로 3경기가 매진됐던 것과 큰 차이다.

구단별로는 SK 와이번스의 상승세가 두드러진다.

SK는 홈 12경기에 지난해 8만8천879명보다 81%가 늘어난 16만1천240명이 입장해 10개 구단 중 가장 많은 관중 수와 증가율을 보였다.

LG 트윈스는 홈 9경기에 13만7천413명이 야구장을 찾아 SK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관중이 들었다.

SK와 LG에 이어 두산 베어스 13만3천731명, KIA 타이거즈 12만1천647명, 롯데 자이언츠 12만1천106명 등 5개 구단이 홈 10경기 이전에 10만 관중을 넘어섰다.

현재 팀 순위 공동 4위에 오르며 상승 가도를 달리고 있는 kt wiz는 관중 수에서도 괄목할만한 변화를 이뤄냈다.

kt는 홈 5경기에 지난해 대비 50% 증가한 7만4천137명의 관중이 입장해 SK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관중 증가율을 나타냈다.

한화 이글스는 9만5천29명, 넥센 히어로즈는 7만5천646명을 기록했다. NC 다이노스와 삼성 라이온즈는 각각 6만6천921명, 6만2천933명이 홈 구장을 찾았다.
기자이름 /연합뉴스
이메일
/연합뉴스의 다른 기사 보기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 |회장 : 김 경 발행·편집인 : 전광선 | 사장 : 이문수 | 편집국장 직무대행 : 김영민 | 개인정보처리방침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