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8.05.25(금) 22:47
전남
목포
여수
순천
나주
광양
담양
곡성
구례
고흥
보성
화순
장흥
강진
해남
영암
무안
함평
영광
장성
완도
진도
신안
전남지역 5·18 역사현장 사적지 방치

道, 관리 기본계획 수립 용역…결과는 연말께
예산 확보 관건…실제 관리까지 장시간 소요될 듯

2018년 05월 16일(수) 18:54
5 ·18민주화운동이 올해로 38주년을 맞고 있지만 인근 전남지역 5·18 현장은 사적지 지정이 되지 않아 방치되고 있다. 전남도는 이같은 지적에 관리 용역 등을 진행 중이지만. 예산 확보 등 물리적 사안도 산적해 실제 사적지 지정까지는 상당 기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16일 전남도에 따르면 5·18민주화운동 관련 역사 현장 기념물은 전남 8개 시·군에 표지석 52곳, 안내판 21곳 등 모두 73곳에 이른다.

지역별로는 화순이 13곳으로 가장 많고 목포 12곳, 나주 11곳, 해남·영암·함평 각 8곳, 강진 7곳, 무안 6곳 등이다.

이에 따라 전남도는 흩어져 있는 이들 역사 현장의 체계적 보존, 관리를 위해 용역을 진행중이다. 도내 5·18 현황분석과 기념사업, 사적지 지정 및 보존계획 등을 담을 ‘전남도 5·18기념사업 기본계획’ 용역 결과는 오는 11월께 나올 예정이다.

용역 결과가 나오면 사적지로 지정돼야 할 곳의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우선 73곳의 5·18역사현장의 분석을 통해 원형보존을 할지, 표지석만 세울지, 공원화를 할지 등 다각적인 분류작업이 진행될 것으로 전망된다.

그러나 원형보존 및 항구적인 관리를 위해서는 예산확보도 관건이다. 전남도는 지난해 기본계획 수립을 위해 1억원을 확보한 상태다.

전남도는 사적지 지정이 시급한 곳은 용역 중간 단계에서 우선 심의를 통해 지정을 검토하고 있다.

전남도 관계자는 “용역이 마무리되면 사적지로 지정될 곳에 대해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보이지만, 원형보존과 항구적인 관리를 위해 예산 확보 등 다각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면서 “단계별, 연도별 산업추진 전략을 마련할 것이다”고 말했다.

앞서 전남도는 지난해 8월 5·18 사적지 관리에 관한 조례를 제정했다. 조례안에는 조례 제정 목적과 정의, 사적지 관리의 기본원칙, 도지사 책무, 교육감의 책무, 위원회 설치, 사적지 지정, 사적지 구조변경 협의, 관리계획의 수립, 순례프로그램 개발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전남도는 또 지난해 9월 당연직 2명, 위촉직 13명 등 총 15명으로 전남도 5·18기념사업위원회를 구성했다.

한편 광주시는 지난 1995년부터 망월동묘지, 전남도청, 상무대 영창 등 27곳을 사적지로 관리해왔다.


/김영민 기자 3732500@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 |회장 : 김 경 발행·편집인 : 전광선 |편집국장 : 김경석 | 개인정보처리방침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