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8.10.16(화) 20:19
전남
목포
여수
순천
나주
광양
담양
곡성
구례
고흥
보성
화순
장흥
강진
해남
영암
무안
함평
영광
장성
완도
진도
신안
장성, 추석연휴 ‘앵무새 특별관’ 운영


22~28일 공설운동장…희귀동물 12종도 선보여

2018년 09월 20일(목) 17:38
[전남도민일보] 추석연휴, 세계적으로 희귀한 앵무새들을 구경할 수 있는 앵무새 체험관이 장성 황룡강변에 문을 연다.

장성군은 장성의 이색 체험 동물원인 ‘정글주애바나나’의 도움을 받아 오는 22일부터 다음달 28일까지 황룡강변에 있는 공설운동장에 앵무새 체험관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다음달 12~28일 열리는 ‘장성 황룡강 노란꽃잔치’까지 관람할 수 있는 이번 체험관에선 앵무새 80종 5천800마리를 구경할 수 있다. 또한 닥터피쉬, 슈가글라이더, 사막여우, 이구아나, 육지거북 등 희귀동물 12종도 볼 수 있다. 입장료는 4천원이다.

지난 4월 문을 연 정글주애바나나는 세상의 모든 앵무새를 모은 곳이다. 앵무새에 관심이 많은 사람이라면 입이 떡 벌어질 정도로 희귀하고 다양한 앵무새를 보유하고 있다.

이곳에 있는 히야신스마카오는 멸종위기동물 1급 종으로 전 세계적으로 1천여마리 정도밖에 남아 있지 않다. 회색앵무, 스칼렛마카오, 더블옐로우헤드 아마존 등 다양한 1급 종도 직접 관람할 수 있다.

희귀 앵무새를 직접 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먹이 주기, 교감하기 등 다양하고 즐거운 체험을 만끽할 수 있다는 입소문이 퍼지면서 주말에 수백명의 관람객이 몰리는 등 장성의 명소로 급부상했다.

정용석 정글주애바나나 대표는 “삼서면 태산로에 있는 정글주애바나나를 앵무새 체험관에 고스란히 재현했다”면서 “우리 체험관이 ‘장성 황룡강 노란꽃잔치’의 명물로 자리를 잡길 바란다”고 말했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앵무새 애호가들의 눈을 휘둥그레지게 만들 만한 대형 기획 전시”라면서 “황룡강변을 산책한 분들은 꼭 희귀 앵무새를 관람해달라”고 당부했다.

/장성=정윤섭 기자 jjs@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 |회장 : 김 경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사장 : 이문수 | 편집국장 직무대리 : 제갈대종 | 개인정보처리방침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