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8.12.16(일) 20:08
탑뉴스
정치
자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교육
사람들
지방선거
광주교대 총장 후보 세 번째 연속 ‘부적격’


교육부·교대, 퇴짜 사유 함구…1순위 후보 성추행 의혹
광주교대 4번째 추천해야…2년 이상 총장 공백 상태

2018년 09월 20일(목) 19:19
교육부가 광주교대가 추천한 총장 후보자 2명에 대해 ‘임용 제청 하지 않는다’는 결정을 내렸다.

총장 후보자 중 1순위 후보는 학생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을 받아왔는데, 교육부와 광주교대 측은 구체적인 ‘부적격’ 사유를 밝히지 않았다.

광주교대는 이로써 3번 연속 교육부에 추천한 총장 후보자가 ‘부적격’으로 낙마하는 초유의 사태를 빚고 있다.

교육부는 지난 7일 열린 교육공무원인사위원회에서 광주교육대 총장 후보자 2인을 ‘임용 제청’하지 않기로 하고, 지난주 이 같은 결과를 두 후보에게 통보했다고 20일 밝혔다.

교육부는 “임용 제청하지 않은 사유는 개인적 문제로 당사자들에게 통보했으나, 구체적으로 밝힐 수 없다”는 입장이다.

광주교육대 총장 후보자 1순위 후보 A교수는 교육부 추천 직후 과거 외국인 교환학생과 여학생을 대상으로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이에 대한 경찰 수사는 피해자와 접촉할 수 없는 등 수사 단서가 없어 내사 종결됐지만, 교대 측은 자체적인 진상조사를 진행해 그 결과를 교육부로 보냈다.

그러나 진상조사 결과에 대해 대학 측은 교육부와 마찬가지로 “개인정보보호 차원에서 진상조사 결과를 공표할 수 없다”고 밝혔다.

광주교대는 간선제 방식의 총장 선출 규정에 따라 2016년 8월 11일 20명으로 구성된 총장임용추천위원들의 선거를 통해 제7대 총장 후보 2명을 교육부에 추천했으나, 임용이 거부됐다. 이후 2017년 11월에도 1, 2순위 후보를 교육부에 추천했으나 또다시 ‘임용 거부’ 판정을 받았다.

연속 3번째 총장 후보자 추천이 무산돼 광주교대는 다시 총장추천위를 소집해 총장 후보자를 다시 뽑아야 할 상황이다.

광주교대 관계자는 “총장 후보자 임용이 무산된 사유는 후보 당사자들에게만 사유가 통보돼 대학 측도 상세히 알지 못한다”며 “당분간 대학은 교무처장 직무대리 체제로 운영하며, 다시 총장 후보자를 선출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국립대 총장은 추천위원회 선출을 거쳐 2명 이상의 후보자를 추천하면 교육부 장관 제청을 거쳐 대통령이 임용한다.











/정승현 기자 jsh9668@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 |회장 : 김 경 | 발행인 : 전광선 | 편집인·사장 : 이문수 | 편집국장 : 제갈대종 | 개인정보처리방침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서울지사 : ㉾08380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동 191-7 에이스테크노 8차 1403호 대표전화 : 02-868-419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