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8.12.13(목) 19:25
탑뉴스
정치
자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교육
사람들
지방선거
윤장현 전 광주시장, 권양숙 사칭범 자녀 채용 연루 의혹


경찰 “시 산하 공기업·사립학교 취업 확인”…검찰, 선거법 위반 혐의 적용

2018년 12월 03일(월) 19:40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를 사칭한 40대 여성에게 사기를 당한 윤장현 전 광주시장이 사기꾼의 자녀 취업에도 개입했다는 정황을 경찰이 확보했다.

전남지방경찰청은 3일 윤 시장을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권양숙 여사 사칭 사기 사건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윤 전 시장이 사기범 김모(49·여)씨의 부탁을 받아 시 산하기관 등에 부당한 압력을 행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채용된 이들은 사기범 김씨의 자녀들로 알려졌다.

김씨 아들 조모씨는 전시·대관 업무를 주로 하는 시 산하기관에 7개월 동안 임시직으로 채용됐다가 지난 10월 말 그만뒀다.

김씨의 딸은 이 시기 모 사립 중학교에 기간제 교사로 채용돼 현재까지 근무 중이다.

윤 전 시장은 해당 학교 관계자에게 전화로 청탁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전 시장은 지난 8월까지도 김씨를 권양숙 여사라 믿고 문자 메시지 등을 주고받았다.

경찰은 지난달 30일 시 산하기관과 해당 학교 등을 압수수색하고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경찰은 사기범 김씨와 그 가족 계좌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윤 전 시장이 지난해 12월부터 지난 1월 사이 4억5천만원을 송금한 사실을 확인하고 추가 수사를 하다가 채용 비리 혐의까지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해외에 체류 중인 것으로 알려진 윤 전 시장에게 출석을 요구했으며 당시 시 산하기관 책임자 등을 함께 조사할 방침이다.

광주지검도 사기 사건 피해자였던 윤 전 시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해 조사 중이다.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 |회장 : 김 경 | 발행인 : 전광선 | 편집인·사장 : 이문수 | 편집국장 : 제갈대종 | 개인정보처리방침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서울지사 : ㉾08380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동 191-7 에이스테크노 8차 1403호 대표전화 : 02-868-419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