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8.12.13(목) 19:25
전남
목포
여수
순천
나주
광양
담양
곡성
구례
고흥
보성
화순
장흥
강진
해남
영암
무안
함평
영광
장성
완도
진도
신안
광양, 100원 택시마을 37개로 늘어

관련 조례 개정안 의회 상정…교통 편의증진 기대

2018년 12월 06일(목) 19:14
광양시는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는 ‘100원 택시’를 22개 마을에서 15개의 마을을 추가한 37개 마을로 확대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2015년부터 운영 중인 ‘100원 택시’는 상대적으로 교통 취약지역 주민이 택시를 불러 이용권과 100원을 지불하면 마을회관에서 읍·면·동 소재지까지 이동할 수 있는 복지제도다.
 
특히 지난해 5월 만족도 조사에서 이용자 97%가 만족할 정도로 농촌지역에 거주하는 어르신들의 이동권 보장과 외출, 문화여가 활동이 증가하는 등 큰 호평을 받고 있다.
 
시는 현재 22개 마을에서 37개 마을로 대폭 확대하기 위해 광양시의회 제2차 정례회에 관련 조례 개정안을 상정했다.
 
시 의회에 제출된 ‘100원 택시 운행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에 따르면 운행기준인 마을회관에서 버스승강장까지의 거리를 기존 700m 이상에서 500m로 변경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조례 개정안이 통과되면, 광양읍 도청, 봉강면 명암·지곡·당저, 옥룡면 상운·하운·개현·대방, 옥곡면 상선·중선, 다압면 서동·염창·하천·내압, 골약동 재동 등 총 15개 마을에 ‘100원 택시’가 추가로 운영된다. 이에 따른 연간 소요예산도 2억 5천만 원에서 5억 3천만 원으로 늘어날 예정이다.
 
특히 이번 100원 택시 확대 운행은 시가 내년에 추진예정인 시내버스 노선 중 대폭적인 적자가 나고 있는 벽지 및 비수익노선을 폐지 또는 축소하는 사업과 연계돼 있어 효율적인 시내버스 운영개선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구영 교통과장 “100원 택시 도입 후 가장 큰 성과는 교통취약지에 거주하는 어르신들이 편하게 이용할 수 있고, 시내버스 운행을 보다 효율적으로 하기 위한 대체교통수단으로 큰 몫을 하게 된 점을 꼽고 있다”며 “앞으로도 교통약자와 교통취약지역 주민의 교통 편의를 위해 100원 택시 운행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광양=오승택 기자 ost6002@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 |회장 : 김 경 | 발행인 : 전광선 | 편집인·사장 : 이문수 | 편집국장 : 제갈대종 | 개인정보처리방침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서울지사 : ㉾08380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동 191-7 에이스테크노 8차 1403호 대표전화 : 02-868-419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