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02.17(일) 17:16
탑뉴스
정치
자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교육
사람들
올해 주한미군 분담금 1조389억원


협정 유효기간 고작 1년…조만간 또 협상 나서야

2019년 02월 10일(일) 18:01
장원삼 외교부 방위비분담협상 대표(오른쪽)와 티모시 베츠 미국 국무부 방위비분담협상 대표가 10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제10차 방위비분담금 특별협정문에 가서명하고 있다. /외교부 제공

올해 한국이 부담해야 할 주한미군 주둔비가 작년보다 8.2% 인상된 1조389억 원으로 정해졌다. 방위비분담금이 1조원을 넘은 것은 처음이다.

더욱이 이번 협상의 유효기간은 고작 1년으로 조만간 새 협정 체결을 위한 협상에 나서야 하는 부담도 떠안았다.

한국과 미국의 방위비분담금 협상 수석대표인 장원삼 외교부 방위비분담협상 대표와 티모시 베츠 국무부 방위비분담협상 대표는 10일 외교부 청사에서 제10차 방위비분담금 특별협정문에 가서명했다.

협정 유효기간은 미국이 요구한 1년을 그대로 수용했으며, 미군에 건네주는 돈도 미국측이 요구한 10억 달러(1조1천305억원)보다 약간 줄어든 선에서 결정됐다.

이에 따라 한국의 분담금은 작년 9천602억원에 이어 처음으로 1조원대를 넘어섰다.

이번 협정은 가서명 뒤 법제처 심사와 국무회의, 대통령 재가 등을 거쳐 정식 서명되며, 4월께 국회에서 비준 동의안을 의결하면 정식으로 발효된다.

미국은 전략자산 전개 비용 등을 우리 측이 분담하게 하려고 제기했던 ‘작전지원 항목’ 신설 요구는 철회했다. 미국은 방위비 분담금 협정 취지와 목적이 주한미군 주둔경비 분담에 있다는 한국 정부의 입장을 납득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한국 측에서는 ‘유효기간 1년은 수용하기 어렵다’는 분위기가 강했지만, 최종 협상 과정에서 미국에 굴복했다.

유효기간이 1년으로 정해지면서 우리로서는 이르면 상반기 중에 내년 이후 적용될 방위비 분담금협정 협상에 다시 나서야 하는 부담을 안게 됐다.

특히 미국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여부가 걸린 내년 대선(11월)을 앞두고 동맹국들의 방위비 분담금 대폭 증액을 외교 성과로 내세우려 할 수 있다는 점에서 올해 이상으로 어려운 협상이 예상된다.


/김경석 기자 nicepen@
기자이름 /김경석 기자
이메일 pius97@naver.com
/김경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 |회장 : 김 경 | 발행인 : 전광선 | 편집인·사장 : 이문수 | 편집국장 : 제갈대종 | 개인정보처리방침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서울지사 : ㉾08380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동 191-7 에이스테크노 8차 1403호 대표전화 : 02-868-419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