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03.22(금) 19:59
탑뉴스
정치
자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교육
사람들
광주·전남 조합장선거 ‘돈선거’ 얼룩


선관위, 위법 96건 적발
돈뭉치 건네고 식사제공
“무관용 원칙, 엄중 조치”

2019년 03월 13일(수) 17:59
제2회 전국 동시 조합장 선거가 열리는 13일 오전 광주 광산구 수완동 투표소에서 조합원들이 투표함에 투표용지를 넣고 있다. /연합뉴스
올해 전국동시조합장 선거에서 광주전남은 조합원들에게 돈뭉치를 건네거나 식사를 제공하는 등 돈 선거로 얼룩졌다.

광주·전남 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13일 열린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 선거와 관련해 총 96건의 위법행위가 적발됐다.

광주선관위는 20건의 위법행위를 적발해 7건을 검찰에 고발하고 3건은 경찰에 수사 의뢰하거나 이첩했으며 10건은 경고 조치했다.

유형별로는 기부행위가 12건으로 가장 많았고, 전화 이용 불법 선거운동 6건 허위사실 공표 1건, 호별 방문 1건 등이었다.

광주시선관위는 2015년 제1회 선거에서는 총 10건을 적발했다.

전남도선관위는 검찰 고발 21건, 수사 의뢰·이첩 7건, 경고 46건 등 모두 76건을 조치했다.

기부행위 36건, 전화 이용 12건, 인쇄물을 통한 불법 홍보 7건, 허위사실 공표 및 후보자 비방 7건, 호별 방문 3건, 기타 9건 등이다.

전남은 제1회 선거에서 총 112건을 적발, 이번 선거 기간 위법행위 적발 건수가 31% 감소했다.

공식 선거운동 기간 전부터 과열 양상이 이어지면서 광주에서는 조합원들에게 돈뭉치를 돌린 입후보예정자가 전국에서 처음으로 구속되기도 했다.

광주지검 공안부(이희동 부장검사)와 관내 지청(목포·장흥·순천·해남)에 따르면 검찰은 이번 조합장 선거와 관련해 총 82명을 입건했다.

이 중 16명을 기소(2명 구속)하고 3명은 불기소했으며 63명은 검찰과 경찰이 수사 중이다.

유형별로는 금품선거가 34명(54%)으로 가장 많았고 흑색선전 24명(38.1%), 사전 선거운동 등 기타 불법 선거운동 5명(7.9%) 순이었다.

광주의 한 축협 조합장 후보 A(62)씨는 악수하는 척하며 조합원들에게 지폐를 돌돌 말아 돈뭉치를 건넨 혐의(공공단체 등 위탁 선거에 관한 법률 위반)로 구속기소 됐다.

A씨는 올해 1월 중순 조합원과 그 가족 등 12명에게 650만원을 전달하고 조합원 1명에게 현금 50만원을 건넬 의사를 표시한 혐의다.

광주 한 농협 조합장 B(63)씨 역시 부인과 함께 지난 1월부터 지난달 초까지 조합원 11명에게 635만원 상당의 현금과 식사를 제공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광주시선관위는 두 사건과 관련해 금품제공 사실을 제보·신고한 조합원들에게 총 2억원의 포상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선관위 관계자는 “선거 당일에도 단속 체제를 유지하고 투표소 주변 단속을 확대했다. 일명 ‘돈 선거’는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선거 후에도 끝까지 추적해 엄중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엽 기자 esaca@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 |회장 : 김 경 | 발행인 : 전광선 | 편집인·사장 : 이문수 | 편집국장 : 제갈대종 | 개인정보처리방침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서울지사 : ㉾08380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동 191-7 에이스테크노 8차 1403호 대표전화 : 02-868-419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