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05.23(목) 16:34
탑뉴스
정치
자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교육
사람들
봄바람 몰고 온 마마무 "모든 걸 박살 낼 유쾌한 곡"

포시즌포컬러 마지막 앨범 '화이트 윈드' 쇼케이스

2019년 03월 15일(금) 10:00
마마무
유쾌한 에너지의 그룹 마마무가 고단한 사계절을 지나 봄 냄새 물씬 나는 앨범으로 돌아왔다.

마마무는 14일 홍대 무브홀에서 쇼케이스를 열고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터’의 마지막 앨범 ‘화이트 윈드’(White Wind)를 공개했다.

마마무는 지난해 1월 디지털 싱글 ‘칠해줘’를 시작으로 봄 앨범 ‘옐로우 플라워’(Yellow Flower), 여름 앨범 ‘레드 문’(Red Moon), 가을 앨범 ‘블루스’(BLUE;S)를 냈다.

솔라(본명 김용선·28)가 파랑, 문별(본명 문별이·27)이 빨강, 휘인(본명 정휘인·24)이 하양, 화사(본명 안혜진·24)가 노랑을 맡아 색깔별로 앨범을 꾸몄다.

계절마다 신보를 낸다는 게 쉽진 않았다. 팬들은 소속사 RBW가 마마무를 혹사한다며 연말 콘서트를 보이콧했고, 솔라는 고질적인 허리 통증으로 고생했다.

리더 솔라는 “프로젝트 중반 정도부터 굉장히 힘들었다. 활동이 끝나자마자 바로 다음 곡을 준비해야 하다 보니…”라며 “프로젝트가 끝나서 속이 시원하긴 한데 한편으론 아쉽다. 우리 노래를 들려드릴 기회가 많은 건 좋았다”고 회고했다.

휘인도 “힘들 때도 있고 지칠 때도 있었다”며 “그래도 음악적으로 많이 성장했고 얻은 게 많다. 의미 있는 시간으로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별은 이번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팬들에게 늘 다음 노래 제목에 대한 힌트를 줬다고 털어놨다.

그는 “첫 앨범 타이틀곡 ’별이 빛나는 밤‘에서 ‘별’이라는 단어가 다음 앨범의 주인공이 문별이 될 것임을 알려줬다. 다음 앨범의 노래 ‘너내 해’의 ‘해’는 멤버 솔라(SOLAR)를 가리켰고, 지난 앨범 ‘윈드 플라워’는 ‘윈드’는 휘인을 가리켰다”며 “이제와서 다 말씀드릴 수 있어서 시원하다”고 활짝 웃어 보였다.

문별의 설명처럼 신보 제목 ‘화이트 윈드’는 휘인을 상징하는 ‘흰색’과 ‘바람’을 조합해 지은 것이다. 타이틀곡 ‘고고베베’(gogobebe)를 비롯해 달콤한 보사노바 스타일의 ‘쟤가 걔야’(Waggy), 휘인이 작사한 ‘25’, 절절한 발라드 ‘배드 바이’(Bad Bye), ‘세련된 비트의 ‘마이 스타’(My Star)까지 다채로운 7곡이 담겼다.

휘인은 “‘화이트 윈드’는 흰 바탕에 계속 많은 걸 칠해나가자, 앞으로의 계절도 함께 만들어가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RBW 총괄 프로듀서 김도훈이 만든 ‘고고베베’는 음악적으로나 스타일링 면에서나 복고 열풍을 충실하게 재현했다.

2001년 발매된 김건모 ‘짱가’의 멜로디를 모티프로 삼았고, 벙거지와 나팔바지로 1990∼2000년대 초반 감성을 살렸다.

화사는 “지난 앨범에선 성숙하고 깊은 모습을 보여드렸다면, 이번에는 유쾌하게 놀아보자는 느낌으로 작업했다”고 말했다. 솔라는 “모든 걸 박살 낼 즐겁고 유쾌한 곡”이라고 강조했다. 휘인은 “‘고고베베’ 안무는 저희가 보여드렸던 것 중에 가장 칼군무다. 보시는 분들에게 ‘내적 댄스’를 유발할 곡이 되면 좋겠다”고 거들었다.

MBC TV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로 스타덤에 오른 화사에게도 질문이 집중됐다. 그는 지난해 연말 시상식에서 파격적인 의상으로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장악했다.

화사는 의상을 고르는 기준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제가 옷을 잘 입는 사람은 아니다”라며 “좋아하는 옷을 입어야 무대에 설 때 행복하기 때문에 의견을 많이 낸다”고 말했다. 이어 “제게 어울리는 옷을 찾아 입고, (몸을) 옷에 맞추기보다 그 옷을 제게 어떻게 맞출지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마마무는 다음 달 19∼20일 서울에서 단독 콘서트를 연다. 솔라는 “마마무의 날것 그대로를 보여드리겠다. 이번이 마지막 콘서트인 양 모든 열정을 쏟아부어 준비할 것”이라고 귀띔했다.

/연합뉴스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 |회장 : 김 경 | 발행인 : 전광선 | 편집인·사장 : 이문수 | 편집국장 : 제갈대종 | 개인정보처리방침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서울지사 : ㉾08380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동 191-7 에이스테크노 8차 1403호 대표전화 : 02-868-419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