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03.22(금) 19:59
탑뉴스
정치
자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교육
사람들
OPEC, 2월 감산 지속…감산 속도는 둔화

1월 하루 평균 79만7천 배럴 감산→2월엔 22만1천 배럴

2019년 03월 15일(금) 13:57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유가 하락 압박에도 불구하고 지난 2월에도 원유 감산 기조를 유지했다.

OPEC의 3월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2월 OPEC은 전월 대비 일평균 22만1천 배럴을 감산해 일일 원유 생산량을 3천55만 배럴로 줄였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들이 14일(현지시간) 전했다.

이는 지난 1월에 일평균 79만7천 배럴을 줄인 것과 비교하면 감산 속도는 둔화한 것이다.

OPEC 회원국 가운데 최대 산유국인 사우디아라비아는 올해 1월 일평균 35만 배럴을 감산한 데 비해 2월에는 일평균 8만6천 배럴을 감산하는 데 그쳤다.

이라크는 지난달 일평균 7만 배럴을 감산했으며 쿠웨이트와 아랍에미리트는 각각 1만4천 배럴, 4천 배럴의 원유 생산을 줄였다.

러시아도 지난달 일평균 4만 배럴씩 생산량을 줄여 OPEC의 감산 기조에 부응했다.

작년 12월 OPEC과 러시아를 비롯한 비OPEC 산유국들(OPEC+)은 올해 1월 1일부터 6개월간 일평균 120만 배럴을 감산하기로 합의했다.

OPEC은 2월 원유 생산량 감소는 베네수엘라의 감산 영향이 크다고 밝혔다.

베네수엘라는 최근 미국의 원유 제재를 받으면서 지난달 일평균 100만 배럴을 생산하는 데 그쳤다. 이는 전월 대비 14만2천 배럴 줄어든 것이다.

올해 2월 전체 원유 공급량은 일평균 16만 배럴 줄어 하루 평균 9천915만 배럴이었다.

OPEC은 올해 전 세계 원유 수요 증가 폭은 일평균 124만 배럴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앞서 10일 칼리드 알팔리 사우디 산업에너지·광물부 장관은 내달 17∼18일 개최될 OPEC 회의에서 OPEC+의 원유 생산 정책에 변화를 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 |회장 : 김 경 | 발행인 : 전광선 | 편집인·사장 : 이문수 | 편집국장 : 제갈대종 | 개인정보처리방침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서울지사 : ㉾08380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동 191-7 에이스테크노 8차 1403호 대표전화 : 02-868-419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