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04.19(금) 13:50
탑뉴스
정치
자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교육
사람들
"버닝썬 같은 '일부'에 힘빠져도…'도시경찰'은 계속 뛴다"

시즌1 호평 속 종영…이대우 과장 "경찰 안좋은 이미지, 체험이 답"
조재윤 "시나리오 없는 방송, 다큐에 가까워 더 좋았죠"

2019년 03월 19일(화) 11:06
‘도시경찰’의 배우 조재윤과 이대우 형사과장
“‘도시경찰’은 경찰 내부에서도 좋아하는 프로그램이에요. 우리가 하는 수많은 일을 골고루 보여줬으니까요. ‘아, 이게 진짜 경찰이지’ 이런 느낌이랄까요.” (이대우 춘천경찰서 형사과장)

“예능이라기 보다는 다큐멘터리에 가까웠어요. 시나리오도 없었고요. 사건들을 따라가는 거니까. 경찰의 고된 삶, 범죄에 대한 경각심을 보여주고 싶었습니다.”(배우 조재윤)

MBC에브리원 ‘도시경찰’이 18일 방송을 끝으로 시즌 종영했다. 월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에도 매회 시청률 1%(닐슨코리아)를 훌쩍 넘기며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도시경찰’의 기둥이자 최근 형사과장으로 승진한 이대우 과장과, 팀의 분위기 메이커이자 동시에 수사관으로서 진지한 모습도 보여준 조재윤을 최근 여의도에서 만났다. 종방연을 위해 오랜만에 만났다는 두 사람은 보자마자 농담을 던지며 최강 팀워크를 다시 한번 자랑했다.

조재윤이 “저 춘천서 형사과에 과장님 직속 부하로 가도 되느냐”고 묻자 이 과장은 “경찰서 문은 열려있지만 시험에 합격해서 와야 한다”고 받아쳤다. 이 과장은 그러면서도 수사관으로서의 조재윤에 대해 “현장에 투입하면 가장 예쁜 팀원이다. 어떤 부서에 갖다 놓아도 다 잘할 것이다. 적응력이 빠른 멀티 플레이어”라고 엄지손가락을 들어 올렸다.

‘바다경찰’에 이어 ‘도시경찰’에서도 함께한 조재윤은 동물 학대와 장애인 사칭 등 일상과 밀접한 사건부터 보이스피싱 수거책 검거까지 다양한 일을 이번에 경험했다.

그는 “요새 안 좋은 일(버닝썬 게이트 등)이 많지만 경찰 전체를 욕할 건 아니라고 본다”라며 “저도 예전에는 경찰을 비하하는 비속어도 쓰고 그랬지만, 경찰 일을 경험해보니 욕할 수 없게 됐다. 하루 해결해야 할 일만 20~30건”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방송의 모든 상황은 100% ‘리얼’이었다. 대략적인 윤곽은 있어도 시나리오는 없었다. 이 과장님의 지령을 통해 그때그때 움직였다”라고 강조했다. 이 과장 역시 “등장한 사건은 모두 수사 중이었던 것들”이라며 “등장 순서만 조금 바꿨을 뿐”이라고 공감했다.

이 과장은 ‘도시경찰’의 의미는 ‘체험’에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일반인들을 대상으로도 일일 형사 체험을 시켜본 적이 있어요. 경찰 일을 실제로 겪어보지 않은 사람들이 경찰에 대해 안 좋은 이미지를 가질 수 있는데, 실제 겪어보면 편견이 사라질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도시경찰’ 출연진도 그랬을 거예요.”

그는 최근 벌어진 연예계·유흥업소와 경찰의 유착관계 의혹 등에 대해서는 “이런 사건으로 ‘한방’에 가버리는 게 억울하기도 하다. 그런 사람은 있다고 해도 극히 일부인데, 그 일부가 큰 파장을 일으켜 열과 성을 다해 일하는 대부분의 경찰을 힘 빠지게 만든다”라고 아쉬운 마음을 내비쳤다.

‘도시경찰’뿐만 아니라 다양한 저술, 강연, 홍보 활동으로 경찰 업무를 알리는 이 과장은 “본업에 대해 자부심이 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라고 했다. 그의 마음이 닿았는지, 최근에는 팬클럽도 생겼다고.

조재윤은 “가정이 있는 경찰분들이 많은데 집에도 거의 못 가고 정말 힘들어 보인다”라며 “다음 시즌에서는 더 많은 에피소드와 일상이 그려지면 좋겠다”라고 강조했다. 경찰 일에 푹 빠진 그는 차기작에서 경찰 역할을 하게 된다면 과거와는 다른 마음으로 임할 수 있을 것 같다고도 했다.

그는 이어 “촬영하면서 피의자들이 피해자처럼 보이기도 하고, 마음이 매우 아팠는데 마음은 따뜻하게, 머리는 차갑게 하려고 많이 노력했다. 많은 걸 배웠다”라고 프로그램에 고마운 마음을 표했다.

‘도시경찰’ 속 고되고도 보람 있는 경찰 모습은 많은 학생, 젊은이들에게 새로운 꿈을 심어주기도 했다. 조재윤은 “아직 어린이인 우리 아들도 방송을 보고선 제가 퇴근만 가면 거수경례를 하더라”고 웃었다.

경찰을 꿈꾸는 사람들에게 이 과장은 “무조건 권하고 싶다”라고 했다.

“국가에 충성할 수 있고, 사회에 봉사할 수 있고, 의식주까지 해결할 수 있으니 ‘일석삼조’입니다. 다만 무턱대고 드라마나 영화에서 보는 멋진 모습만 보고 오면 적응하기 힘들겠죠. 체질에 맞는 분들은 무조건 재밌게 할 수 있을 겁니다. 저 역시 경찰이 되기 전 다른 직장에서는 3개월 이상을 일한 적이 없는데 경찰은 30년째 하고 있잖아요. (웃음)”

조재윤과 장혁, 김민재, 이태환이 함께한 ‘도시경찰’은 일부 출연진이 교체돼 상반기 중 새로운 시즌으로 찾아올 예정이다.



/연합뉴스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 |회장 : 김 경 | 발행인 : 전광선 | 편집인·사장 : 이문수 | 편집국장 : 제갈대종 | 개인정보처리방침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서울지사 : ㉾08380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동 191-7 에이스테크노 8차 1403호 대표전화 : 02-868-419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