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05.21(화) 16:19
칼럼
기고
사설
봄철 산악 안전사고 주의사항
2019년 03월 20일(수) 10:23
연일 계속되던 동장군이 물러가고 있다. 따스한 햇살이 비추고 봄바람이 불어오면서 지역 유명산에 봄철 산행을 즐기려는 등산객들이 크게 늘고 있는 상황이다.

날이 풀리면 기온상승으로 얼었던 지표면이 녹아 약간의 충격에도 힘없이 무너질 수 있다. 햇볕이 들지 않는 음지에는 아직도 지반이 얼어 미끄럼 사고가 발생할 수도 있다.

또 겨울철 수축된 근육들이 갑작스런 등산으로 인해 근육통과 인대 손상을 반할 우려가 있다.

자칫 방심하면 사건사고를 동반할 수 있는 봄철 산악활동을 하기 전 철저한 사전준비를 하고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아직까지 3~4월에는 낮과 밤의 기온차가 크기 때문에 기온 급 하강에 대비한 보온장비와 방수가 되는 등산화, 등산복 등 여벌옷을 준비해야 하며 비상식량과 따뜻한 물이나 차를 준비해 체온유지를 하는 것도 중요하다.

산행 전 일기예보를 확인하고 아침 일찍 산행을 시작해 해가지기 전 하산을 끝내 실족이나 추락에 대비해야 한다.

만약 산행 중 조난, 안전사고를 당했을 경우 등산로에 설치된 ‘산악위치표지목’을 보고 119에 신고하면 요구조자의 위치를 파악하는데 있어 보다 신속하고 빠른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찰과상 등 가벼운 부상이 발생했다면 구급함이 곳곳에 배치돼 있으니 가벼운 응급처치를 할 수도 있다.

무엇보다 자신의 건강상태를 무시한 무리한 산행은 자제하며 자신의 건강상태와 체력을 고려한 산행코스를 선정해야 한다. 출발 전 충분한 준비운동과 스트레칭으로 완연한 봄기운을 맞으며 안전한 산행을 즐기길 기원해 본다.



/이희창 동복안전센터 소방교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 |회장 : 김 경 | 발행인 : 전광선 | 편집인·사장 : 이문수 | 편집국장 : 제갈대종 | 개인정보처리방침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서울지사 : ㉾08380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동 191-7 에이스테크노 8차 1403호 대표전화 : 02-868-419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