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07.23(화) 17:32
탑뉴스
정치
자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교육
사람들
음악으로 떠나는 파리여행... '빠리가 당신을 부를때' 공연

27일 광주문예회관 소극장 재즈가수 '시나' 공연

2019년 03월 21일(목) 09:30
시나 연주 사진
광주문화예술회관에서는 올해 문화가있는 날을 맞아 기획공연 ‘아름다운 작은음악회’ 네 번째 시즌을 시작한다.

광주문예회관은 오는 27일 재즈 뮤지션 시나(Sina)를 초청해 ‘빠리가 당신을 부를 때’란 주제로 공연을 진행한다고 21일 밝혔다.

시나는 유럽 최초이자 프랑스 최초의 재즈학교인CIM을 졸업했고, 이후 프랑스에서 다양한 활동을 펼쳐왔다. 유럽음악교류연합기관과 프랑스뮤지션국가자격증기관이 주관하는 ‘10대 유망주 음악인(Best 10 Young Talented Musicians)’으로 선정됐고, 프랑스를 비롯한 유럽 순회 공연을 했다.

이후 한국으로 돌아와 샹송, 브라질리언, 재즈 등 다양한 장르를 섭렵하며 ‘자유로운 음악여행자’라는 별명이 어울리는 활동을 펼쳐나가고 있다.

그녀는 2015년 ‘세계 프랑코포니의 날’ 초청공연을 비롯해 한불수교 130주년이었던 2016년 경복궁 축하연 메인 무대에 오르며 샹송 디바임을 입증했다.

시나는 2016년 tvN 드라마 ‘또 오해영’에 삽입된 감탄(‘L’emerveillement)’으로 인기를 끌면서 이름을 알리게 됐다.

직접 작곡한 이 곡은 프랑스 아티스트 삐에르 파(Pierre Faa)의 서정적이고 동화적인 가사로 채워진 앨범 ‘빠리가 당신을 부를 때’에 수록돼 있다.

이번 공연에서는 김현동(기타), 최준혁(콘트라베이스), 정성채(드럼) 등 실력파 뮤지션들로 구성된 시나 쿼텟이 멋진 샹송과 프렌치 팝을 선사한다. 감탄(‘L’emerveillement)’을 비롯해 고엽(‘Les Feuilles Mortes)’, ‘장미 빛 인생(La Vie En Rose)’ 등의 귀에 익숙한 샹송은 물론 김광석의 ‘서른 즈음에’를 불어 버전으로 노래한 ‘Autour de 30 Ans’도 기대를 불러 일으킨다.

시나는 “한국에선 보기 드물게 샹송에 기반한 프렌치 팝을 들려드리는 콘서트입니다. 벚꽃이 만발한 광주문화예술회관에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 찾아오셔서 더욱 낭만적인 봄밤을 즐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광주문화예술회관에서는 매달 마지막 수요일에 광주시민들에게 다양한 장르의 수준급 아티스트들이 꾸미는 콘서트를 선사하고 있다.

올해는 ‘세계음악여행’이라는 주제로 세계 여러 나라의 대표적인 음악들을 두루 들려 줄 계획이다. 샹송(프랑스), 아이리쉬 포크(아일랜드), 플라멩꼬(스페인), 탱고(아르헨티나), 영화 음악(일본) 등 세계 여러 나라의 프로그램들로 구성돼 있다.

전석 2만원이며 티켓은 티켓링크, 광주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를 통해서 예매가 가능하다. (문의 062)613-8237


/유조윤 기자 yuzy@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 |회장 : 김 경 | 발행인 : 전광선 | 편집인·사장 : 이문수 | 편집국장 : 제갈대종 | 개인정보처리방침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서울지사 : ㉾08380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동 191-7 에이스테크노 8차 1403호 대표전화 : 02-868-419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