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06.19(수) 15:25
탑뉴스
정치
자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교육
사람들
'85억' 함평 황금박쥐 조형물 절도미수 2명 검거


인터넷에서 만나 범행모의…3인조 중 나머지 1명 추적 중

2019년 03월 22일(금) 19:03
순금으로 만든 85억원짜리 황금박쥐 조형물을 훔치려다 미수에 그쳐 도주한 3인조 일당 중 2명이 붙잡혔다.

함평경찰서는 22일 특수절도 미수 등 혐의로 A(39)씨와 B(30)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15일 오전 1시 35분께 함평읍 황금박쥐 생태전시관에 전시된 85억 상당 황금박쥐 조형물을 훔치려 한 혐의다.

1주일간 이들을 추적해온 경찰은 이날 오전 광주 모처에서 A씨를 붙잡았다.

B씨는 경찰 추적에 심적 압박을 느껴 전날 충남 천안에서 자수했다.

경찰은 3인조인 일당 가운데 아직 잡히지 않은 한 명의 신원을 특정하고 추적 중이다.

이들은 이달 초 인터넷에서 알게 된 사이로 거주지와 나이가 각각 다르다.

황금박쥐상을 훔쳐서 팔자고 모의해 실행에 옮겼으나 사설 경비업체 경보장치가 울리면서 생태전시관 내부에 들어가 보지도 못하고 출입구 셔터만 반쯤 올린 채 도망쳤다.

경찰은 나머지 일당 검거에 수사력을 집중하며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 중이다.

함평군은 한반도에서 멸종한 것으로 알려졌던 황금박쥐가 1999년 대동면 일대에 서식하는 사실을 확인하고 2007년 홍익대학교에 상징 조형물 제작을 의뢰했다.

재료로 매입한 순금 시세는 당시 27억원이었지만 지금은 값이 올라 85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이름 /함평=박동주 기자
이메일 df3141@
/함평=박동주 기자 의 다른 기사 보기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 |회장 : 김 경 | 발행인 : 전광선 | 편집인·사장 : 이문수 | 편집국장 : 제갈대종 | 개인정보처리방침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서울지사 : ㉾08380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동 191-7 에이스테크노 8차 1403호 대표전화 : 02-868-419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