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04.19(금) 13:50
전남
목포
여수
순천
나주
광양
담양
곡성
구례
고흥
보성
화순
장흥
강진
해남
영암
무안
함평
영광
장성
완도
진도
신안
서남해안 섬들 잇다…신안 천사대교 개통

암태, 자은 등 7개 섬 육지 연결…섬 주민 삶의 질 향상
서남권 랜드마크 ‘우뚝’…낙후 관광산업 도약 인프라

2019년 04월 04일(목) 15:15
4일 오후 신안군 압해도와 암태도를 잇는 총연장 10.8㎞의 천사대교가 개통했다. 사진은 천사대교의 일부 구간의 모습. /신안군 제공
신안군 압해도와 암태도를 연결하는 천사대교가 4일 개통됐다. 착공 9년만이다.

신안 ‘천사대교’ 개통식이 이날오전 10시 30분 대교 인근인 송공항 매립지에서 열렸다.

개통식에는 이낙연 국무총리, 김영록 전남지사, 박지원, 서삼석 국회의원, 김정렬 국토부 2차관, 박우량 신안군수와 지역민 등이 참석했다.

총연장 10.8㎞인 천사대교는 목포와 연륙교로 이어진 신안 압해도와 섬으로 떨어져 있던 암태도를 잇는 왕복 2차로 연도교다.

교량 길이만 7.22㎞ 주탑 최대높이가 195m에 달하는 국내 4번째 규모의 해상 장대교량으로, 사장교와 현수교 공법을 함께 사용한 국내 유일 교량이다.

2010년 9월부터 올해 4월까지 104개월 동안 공사비 5천814억원이 투입됐다.

교량 공사는 암태면 지역 자은·암태·팔금·안좌도 등 4개 섬 주민(9천181명)과 관광객의 교통 편의를 위해 시작됐다.

암태도와 자은도 등 인근 주요 섬들은 연도교로 연결됐지만 목포와 연륙교로 이어진 압해도와 암태도를 잇는 교량이 없어 그동안 주민·관광객들의 육지 왕래가 어려웠다.

천사대교 개통으로 육지가 된 섬은 암태, 자은, 안좌, 팔금, 자라도, 추포도, 박지도, 반월도 등 4개면 7개 섬이다.

육지로 나오려면 1시간 이상 배를 타야 하거나 보통 2∼3시간 걸려 목포로 나오는 이곳 주민들의 고통도 사라지게 됐다.

천사대교 명칭은 지역주민 공모를 통해 국가지명위원회에서 결정했다. 1천4개의 섬으로 이루어진 신안 지역 특성을 반영했다.

신안군과 목포시는 천사대교를 지역 관광산업과 경제 활성화를 위한 기반 인프라로 활용할 계획이다.

천사대교와 오는 5월 3일 개통 예정인 목포 해상케이블카 개통의 시너지 효과를 높여, 한 단계 더 높은 경제공동체로 발전하기 위한 방안도 구상하고 있다.

전남도도 관광산업 기반이 약한 서남권 랜드마크로 천사대교를 활용하기로 하고 다양한 연계 관광산업을 지자체와 함께 마련 중이다.

섬 4곳을 중심으로 연안 교통체계가 정비되면서 연간 물류비 666억원을 절감하고, 관광객을 500만명까지 유치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천사대교는 신안군 전역과 육지를 잇는 연륙교 성격이 강하다”면서 “이를 교두보로 삼아 농수산물의 판로를 개척하고 섬마다 특색있는 볼거리를 연출하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도 관광산업 기반이 약한 서남권 랜드마크로 천사대교를 활용하기로 하고 다양한 연계 관광산업을 지자체와 함께 마련 중이다.

신안의 섬에는 맛깔스러운 식당이 즐비하다. 또한 아름다운 해변과 여인송 볼거리 등이 가득하다.

천사대교 개통으로 이곳을 찾는 관광객들 늘어나면서 관광지 숙박, 음식점이 호황을 누릴 것으로 보인다.

익산국토관리청 관계자는 “천사대교는 외국 기술 자문 없이 100% 국내 기술로 건설됐다”며 “서남권 관광 시대를 여는 인프라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윤규진 기자 jin2001@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 |회장 : 김 경 | 발행인 : 전광선 | 편집인·사장 : 이문수 | 편집국장 : 제갈대종 | 개인정보처리방침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서울지사 : ㉾08380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동 191-7 에이스테크노 8차 1403호 대표전화 : 02-868-419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