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04.19(금) 13:50
탑뉴스
정치
자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교육
사람들
유소희 명인 초청 거문고 연주회

빛고을 국악전수관 18일

2019년 04월 15일(월) 10:01
거문고 명인 유소희
광주 서구는 오는 18일 오후7시 빛고을국악전수관 공연장에서 거문고 명인 유소희를 초청해 제606회 목요열린국악한마당으로 거문고 연주회 “是道(시도)“ 공연을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제16회 박녹주 국악대제전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한 유소희 명인은 3월에 신쾌동류 거문고산조 전바탕 연주에 이어 오는 18일 시도(是道)라는 주제로 제12회 독주회를 갖는다.

광주시립국악관현악단 수석단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유소희 명인은 전남대학교 예술대학 국악과 겸임교수를 역임하고 모스크바 차이코프스키 국립음악원에서 한국음악 강의를 이어가며 국내외에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또한 국가중요무형문화재 제16호 거문고산조 이수자로 전통의 맥을 잇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18일 연주에서는 거문고 창작곡을 선보인다.

정대석 작곡의 ‘열락’, 전인평 작곡의 ‘정읍후사’, 김선제 작곡의 ‘청흥’과 아쟁과 거문고의 대화 ‘남도애악’모두 4곡을 연주한다.

첫곡 ‘열락’은 정대석의 첫 작품으로 거문고 창작곡의 다양한 변화와 발전을 가져오게 한 기초가 된 곡이다.

두 번째 전인평의 ‘정읍후사’는 초기 거문고 창작곡에 비해 다양하고 폭넓은 연주 기법을 사용하며 거문고 창작고의 변화를 보여주고 있다.

세 번째 ‘청흥’과 네 번째 곡 ‘남도애악’은 광주시립국악관현악단 아쟁 수석으로 활동하고 있는 김선제 명인이 작곡하였다. ‘청흥’은 민속악의 기본 장단과 남도 계면조 선율을 바탕으로, 거문고의 개방현을 활용하여 거문고의 다이나믹을 강조하였다. 마지막 곡 ‘남도애악’은 진도씻김굿에 쓰이는 굿장단을 모티브로 작곡한 아쟁과 거문고의 2중주곡이다.

김선제 작곡자가 함께 아쟁을 연주하고, 나주시립국악단 정인성씨와 이승훈씨가 함께 한다.

공연 관계자는 “이번 창작곡 연주회 是道가 거문고의 창작 기법과 남도음악의 멋과 흥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다” 라고 말했다.

관람료는 무료이며, 자세한 문의는 문화체육과 국악전수관 (062) 350-4557로 하면된다.


/유조윤 기자 yuzy@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 |회장 : 김 경 | 발행인 : 전광선 | 편집인·사장 : 이문수 | 편집국장 : 제갈대종 | 개인정보처리방침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서울지사 : ㉾08380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동 191-7 에이스테크노 8차 1403호 대표전화 : 02-868-419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