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04.19(금) 13:50
탑뉴스
정치
자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교육
사람들
한전 ‘전력 빅데이터 융합센터’ 개소

연간 3조件 전력 데이터 분석…고부가가치 산업 활용
데이터 사이언스연구소·에너지마켓 플레이스 등 갖춰

2019년 04월 16일(화) 12:07
한국전력이 16일 개소식과 함께 서울 서초구 한전아트센터에 마련한 ‘전력 빅데이터 융합센터’ 흐름도. /한국전력 제공
한국전력에서 쏟아져 나오는 3조 건의 전력데이터를 분석해 고부가가치 산업화를 모색하는 융합센터가 문을 열었다.

한전의 빅데이터 공유는 정부의 ‘규제 샌드박스’ 2호 사업이다.

한전은 16일 서울 서초구 한전아트센터에서 ‘전력 빅데이터 융합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

한전은 261개 전력시스템을 운영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매년 3조 건이 넘는 전력데이터가 나온다.

이 가운데 전력계량 데이터 등은 국민 생활과 밀접한 관련이 있어 기업이 보유하는 데이터와 융합할 경우 고부가가치 산업을 창출할 수 있다.

그동안 데이터를 제공하기 전 개인정보를 알 수 없게 처리하는 것에 대한 명확한 규정이 없는 게 걸림돌이었는데 일정 기간 규제를 면제하는 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해결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2월 27일 제2차 산업 융합 규제특례심의회를 열고 기업들이 신청한 규제 샌드박스 5건을 논의해 승인했다.

이 가운데 한전의 ‘전력데이터 공유센터 구축’ 안건은 시험 ·검증 기간 제한된 구역에서만 규제를 면제하는 실증 특례 승인을 받았다.

데이터와 관련해서 공공기관이 민간 기업과 협업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융합센터는 전력 빅데이터를 분석하는 ‘데이터사이언스연구소’, 데이터를 활용하도록 개방하는 ‘전력데이터공유센터’, 데이터서비스를 유통하는 ‘에너지마켓플레이스’로 구성된다.

데이터사이언스연구소는 에너지 분야에 특화된 분석모델을 연구·개발하게 된다.

전력데이터공유센터는 한전의 전력데이터를 사업자에 제공해 데이터 사업모델을 개발하도록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에너지마켓플레이스는 에너지 사업모델 거래를 중개해주는 플랫폼이다. 에너지 효율 개선, 전력수요관리 등 다양한 서비스의 공급자와 수요자를 연결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전 김종갑 사장은 “융합센터가 에너지 분야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해 나가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며 “앞으로 한전은 전력 빅데이터 분석과 활용을 통해 새로운 서비스를 창출하고 디지털 데이터 공유 생태계 조성에 앞장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김민수 기자 mski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 |회장 : 김 경 | 발행인 : 전광선 | 편집인·사장 : 이문수 | 편집국장 : 제갈대종 | 개인정보처리방침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서울지사 : ㉾08380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동 191-7 에이스테크노 8차 1403호 대표전화 : 02-868-419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