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05.23(목) 16:34
탑뉴스
정치
자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교육
사람들
이용섭 “한국당, 5·18 특별법 제정 동참하라”


39주기 앞두고 성명 발표…진상규명 협조 촉구도
“협조 없으면 황교안 대표 광주 방문 환영 못 받아”

2019년 05월 16일(목) 17:06
이용섭 광주시장이 16일 오전 시청 5층 브리핑룸에서 5·18민주화운동 39주기를 맞아 5·18 진상규명과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광주시 제공
이용섭 광주시장은 16일 “자유한국당은 5·18 진상규명과 특별법 제정에 동참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 시장은 이날 광주시청 브리핑룸에서 5·18민주화운동 39주기를 맞아 성명을 발표하고 “국가와 전 세계가 5·18민주화운동을 자랑스러운 민주역사로 인정했고 민주·인권·평화의 광주정신은 인류의 보편적 가치가 됐지만 아직도 밝혀야 할 진실이 많다는 점에서 5·18은 미완의 역사”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시장은 “‘5·18은 계획된 시나리오였다’, ‘시신들을 불태웠다’ 등 5·18현장에서, 법정에서 39년 만에 침묵을 깬 증언들이 이어지자 온 국민이 경악을 금치 못한다”며 “그런데도 불순한 세력들은 여전히 오월의 역사를 왜곡하고 이념 갈등과 지역감정의 정치적 도구로 이용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온전한 5·18 진상규명만이 답이다. 정부의 강력한 의지 속에 초당적 협력을 통해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하루빨리 구성돼야 하고 역사왜곡처벌특별법이 반드시 제정돼야 한다”며 “이것이 전제되지 않고서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광주 방문은 결코 환영받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5·18 망언자들을 두둔하고 진상규명위원회 구성 자체를 의도적으로 지연시키고 특별법 제정을 방해하는 자유한국당의 황교안 대표와 지도부에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며 “6·25 이후 가장 많은 희생자를 낸 5·18의 아픈 역사를 이용해서 정치적 이득을 보려는 패륜 정치는 이제 종식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럴 때일수록 광주시민들이 감정에 동요되지 않고 의연하게 대처해야 한다”며 “물리적 충돌을 통해 반 5·18 정서를 부추기고 지지세력을 결집하려는 저들의 의도에 결코 휘말려서는 안 된다”고 당부했다.

이 시장은 “이성적 판단과 절제된 언행으로 성숙한 시민의식을 보여주길 간절히 기대하고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분열과 갈등을 뛰어넘어 국민통합으로, 배타성을 뛰어넘어 상대를 안아내는 포용성으로, 울분과 분노를 뛰어넘어 승리와 희망의 역사로 세워나가자”고 호소했다.

마지막으로 “5·18 진상규명과 특별법 제정은 역사적 흐름이며, 지연시킬 수는 있어도 그 누구도 도도한 역사의 강물을 막을 수는 없다”며 “자유한국당이 역사적 흐름에 동참하도록 깨어 있는 민주시민들과 함께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기자이름 /연합뉴스
이메일
/연합뉴스의 다른 기사 보기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 |회장 : 김 경 | 발행인 : 전광선 | 편집인·사장 : 이문수 | 편집국장 : 제갈대종 | 개인정보처리방침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서울지사 : ㉾08380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동 191-7 에이스테크노 8차 1403호 대표전화 : 02-868-419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