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07.23(화) 17:32
전남
목포
여수
순천
나주
광양
담양
곡성
구례
고흥
보성
화순
장흥
강진
해남
영암
무안
함평
영광
장성
완도
진도
신안
전남 스마트팜 혁신밸리 계획 수립 잰걸음

道, 실현 가능한 사업 추진 위해 산·학·연·관 사업추진단 운영

2019년 06월 16일(일) 14:49
전남도가 문재인 정부의 혁신성장 8대 선도사업 가운데 하나인 ‘전남 스마트팜 혁신밸리조성’ 기본사업계획 수립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16일 전남도에 따르면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3월 고흥과 경남 밀양, 2개 지역을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 지역으로 최종 선정했다.

그동안 전남도는 혁신밸리 조성 대상 부지 매입을 위해 농식품부, 한국농어촌공사 등 유관기관과 부지 매입을 위한 행정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기본계획 수립을 위해 선도 농업 현장을 방문하고, 한국농어촌공사와 위·수탁 협약을 체결했다.

또 고흥군,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전남테크노파크, 농촌진흥청, 농업기술실용화재단 등과 산·학·연·관 추진단 31명을 구성했다.

이와 함께 혁신밸리 운영 법인 설립을 위해 행정안전부와 협의 절차도 진행 중이다.

실증단지 추진 방향 마련을 위해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전남테크노파크 등과 스마트팜 기술교류회, 세미나, 전문가 협의회를 진행하는 등 기본 사업계획 수립에 적극적으로 임하고 있다.

이에 앞서 전남도는 지난 12일 고흥군청 팔영산홀에서 사업추진단 전체 회의를 열고 그동안 추진사항을 설명하고 실현가능한 기본사업계획서 수립을 위한 전체적 추진 방향과 세부 계획 수립에 대한 전문가 의견을 청취했다.

앞으로 각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사업추진단과 청년창업보육, 기술혁신 등 생산·교육·연구기능이 집약된 기본사업계획을 세워 8월까지 농식품부 승인을 받을 예정이다.

홍석봉 전남도 친환경농업과장은 “도 차원에서 수립된 예비계획을 좀 더 구체화하기 위해 전국 규모로 사업추진단을 확대 구성했다”며 “앞으로 각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사업추진단과 분야별 자문위원의 의견을 반영해 청년창업보육, 기술혁신 등 생산·교육·연구 기능이 집약된 세밀하고 구체화된 사업 계획을 세우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 스마트팜 혁신밸리 사업 규모는 29.5㏊다. 청년창업 보육센터, 임대형 스마트팜, 스마트팜 실증단지 등을 구축한다. 총 사업비는 1천56억 원이다. 국비 546억 원, 도와 시군비로 436억 원, 자부담 74억 원 등이다.


/윤규진 기자 jin2001@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 |회장 : 김 경 | 발행인 : 전광선 | 편집인·사장 : 이문수 | 편집국장 : 제갈대종 | 개인정보처리방침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서울지사 : ㉾08380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동 191-7 에이스테크노 8차 1403호 대표전화 : 02-868-419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