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10.16(수) 15:55
칼럼
기고
사설
[기고] 소주 한 잔만 마셔도 절대 운전하지 말아야
2019년 06월 18일(화) 08:28
지난해 9월 25일 새벽 부산 해운대에서 인도를 걸어가던 윤창호와 친구들이 만취운전자에 치여 사망한 사건을 계기로 음주 운전이 살인행위라는 국민의 공감대가 형성되어 음주운전 처벌 강화를 골자로 한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2018년 12월 18일 시행)과 ‘도로교통법‘(2019년 6월 25일 시행)이 개정됐다.

개정된 도로교통법은 혈중알코올농도 0.05%에서 0.03%로 강화됐다. 이는 소주 한 잔만 마셔도 나올 수 있는 수치이다.

면허 취소기준은 혈중알코올농도 1.0%에서 0.08%로 강화되고, 음주 운전 2회 이상 적발 시 징역 2년에서 5년 또는 벌금 1천만 원에서 2천만 원으로 처벌이 강화된다.

음주 운전은 “설마 나는 괜찮겠지”, “밭에서 일하다가 막걸리 한 잔 마셨을 뿐인데” 등 안일한 생각에서 비롯되며, 전날 늦은 시간까지 술자리를 갖고 “자고 일어나면 괜찮겠지”라는 안일한 생각으로 출근하다가 단속을 당하는 경우가 많이 발생하고 있다.

음주 운전 처벌이 강화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음주 운전이 근절되지 않고 있다.

지난달 말 기준 경북지역에서 음주 운전 사고가 407건이 발생해 10명이 사망하고 635명이 부상을 입었으며 3천227명이 음주 운전으로 단속을 당했는데 그중 절반인 1천643명이 면허 취소 수치에 해당한다.

음주 운전은 주의력, 판단력, 지각능력을 저하 시켜 순간적으로 위험 상황에 직면했을 때 대처능력이 현저히 떨어져 혈중알코올농도가 0.05%일 때 사고 날 확률이 음주하지 않은 때보다 2배, 0.1%일 때는 6배, 0.15% 상태로 운전할 때 에는 사고 확률이 25배로 증가한다.

음주운전은 한 가정을 파괴하고 나와 타인의 생명까지 앗아갈 수 있는 잠재적 살인행위와 같다.

음주 운전 사고로 인한 피해자가 자기의 가족 혹은 친구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을 명심하고 국민 모두가 안전한 교통문화 정착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주길 바란다.


/경북지방경찰청 교통안전팀장 권두하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 |회장 : 김 경 | 발행인 : 전광선 | 편집인·사장 : 이문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서울지사 : ㉾08380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동 191-7 에이스테크노 8차 1403호 대표전화 : 02-868-419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