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12.12(목) 21:30
탑뉴스
정치
자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교육
사람들
저출산 대한민국 인구절벽 현실로

출생아 37개월째 최소 기록…혼인도 6개월 연속 감소세
4월 출생 2만6천100명…작년 동월보다 1천700명 감소

2019년 06월 26일(수) 12:59
출생아 수가 지난 4월 또다시 역대 최저 수준을 찍었다. 최소 기록은 37개월째 이어지면서 저출산이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

통계청이 26일 발표한 ‘2019년 4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올해 4월 출생아 수는 1년 전 같은 달보다 1천700명(6.1%) 줄어든 2만6천100명으로 집계됐다.

인구 1천명당 출생아 수를 뜻하는 ‘조출생률’은 6.2명이었다.

4월 출생아 수는 1981년 월별 통계 집계를 시작한 이후 가장 적었다. 월별 출생아 수는 계절·월 선호도 영향을 받아 통상 전년 동월과 비교한다.

전년 동월 대비 출생아 수는 2015년 12월부터 41개월 연속 감소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그 가운데 2016년 4월 이후 37개월간은 연속으로 최저기록 경신이 이어졌다.

4월 사망자 수는 2만3천900명으로 1년 전보다 100명(0.4%) 감소했다. 조사망률은 5.7명이었다.

사망자 수는 작년 11월 이후 6개월째 감소하고 있다.

출생아 수에서 사망자 수를 뺀 인구 자연증가분은 2천200명이었다. 이 역시 1981년 집계 시작 이후 4월 기준으로 최저치다.

4월 혼인 건수는 2만 건으로 1년 전보다 600건(2.9%) 감소했다. 이 수치도 1981년 이후 4월 기준 최저치다. 조혼인율은 4.7명이었다.

혼인은 전년 동월과 비교했을 때 작년 11월 이후 6개월 연속 줄었다.

반면 4월 이혼은 9천500건으로 1년 전보다 800건(9.2%) 증가했다. 조이혼율은 2.3명이었다. 이혼은 4월 기준으로 2014년(9천576건) 이후 가장 많았다.

당국은 인구 구조와 혼인 감소 경향 등을 출생아가 줄어드는 원인으로 꼽았다.

김진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아이를 낳는 주 연령층인 30∼34세 여성 인구가 줄고 혼인도 감소하면서 출생아 수가 계속 감소하고 있다”며 “고령화에 따라 고령 이혼이 늘면서 이혼 건수도 많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올해 1∼3월 출생아 수는 8만3천100명으로 집계됐다. 작년 1분기보다 7.6% 감소했으며, 역시 1981년 이후 가장 적은 수준이다.

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자녀의 수인 합계출산율은 올해 1분기에 1.01명을 기록해 역대 1분기 중 최저였다. 작년 1분기보다 0.07명 줄었다.

합계출산율은 작년 2분기 0.98명, 3분기 0.95명, 4분기 0.88명으로 계속 추락해 지난해 사상 최저치인 0.98명을 기록했다.


/김경석 기자 pius97@
기자이름 /김경석 기자
이메일 pius97@naver.com
/김경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사장 : 이문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서울지사 : ㉾08380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8(서초동) 영진빌딩 6층대표전화 : 02-868-419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