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07.16(화) 09:07
전남
목포
여수
순천
나주
광양
담양
곡성
구례
고흥
보성
화순
장흥
강진
해남
영암
무안
함평
영광
장성
완도
진도
신안
인구절벽 위기 ‘전남 인구정책’ 돋보였다

인구의날 기념식서 대통령 기관 표창 받아
먼저 살아보기·희망찾기 프로젝트 등 호평

2019년 07월 11일(목) 17:59
전남도 인구정책 대통령 표창. /전남도 제공
전남도가 11일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8회 인구의 날 기념식에서 인구정책 유공 대통령 기관 표창을 수상했다.

이는 전남도가 저출산·고령화 현상에 따른 인구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민선7기 들어 인구정책 통합 플랫폼인 인구청년정책관을 신설해 인구문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한 것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전남도는 젊은 세대 인구 유입을 위한 자체 브랜드사업 발굴·추진,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 조성, 일·생활 균형 행복한 직장 만들기, 인구 감소 대응 국가 공모사업 다수 선정 등 모든 분야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특히 전남도 자체 브랜드 시책사업인 ‘전남에서 먼저 살아보기’, ‘전남 인구, 새로운 희망찾기 프로젝트’는 젊은이와 귀농·귀촌 세대를 유입하고 건강한 인구구조 형성을 위한 정책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전남에서 먼저 살아보기(농촌형)는 참가자 80% 이상의 높은 만족도를 보였으며, 참가자 중 30여 명이 전남으로 이주하거나 이주를 계획 중이다.

‘전남인구 희망찾기 사업’ 가운데 원도심 빈집을 리모델링해 공유공간을 활용한 순천의 ‘빈집 뱅크제’, 농어업 분야 가업을 잇고자 하는 고흥의 ‘가업승계 청년 지원사업’ 등은 청년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또한 청년 행복시책 확대 및 아이키우기 좋은 환경 조성을 위해 청년취업자 주거비 지원, 신혼부부·다자녀가정 보금자리 마련 주택 구입 이자지원, 권역별 공공 산후조리원 설치 확대, 공동 육아나눔센터 확충 등은 좋은 정책으로 인정받았다.

김영록 전남지사가 직접 참여한 수다다방, 섞어 번개팅, 간식을 부탁해 등은 행복한 직장 분위기 조성에 앞장섰다는 평가를 받았다.

정부의 인구 감소지역 통합지원 사업, 저출산 대응 공모사업 등 국가 시책에 적극 참여한 결과 2018년부터 현재까지 5개소(33억 원)가 선정돼 특별교부세를 다른 지역보다 많이 확보했다.

김영록 지사는 “이번 대통령 표창은 공직자와 도민이 함께 노력한 결과”라며 “앞으로도 청년이 머물고 일하는 성공사례를 지속적으로 확산하고, 아이부터 어른까지 행복한 전남 행복시대를 활짝 열어 인구 회복의 전환점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윤규진 기자 jin2001@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 |회장 : 김 경 | 발행인 : 전광선 | 편집인·사장 : 이문수 | 편집국장 : 제갈대종 | 개인정보처리방침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서울지사 : ㉾08380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동 191-7 에이스테크노 8차 1403호 대표전화 : 02-868-419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