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12.05(목) 16:28
탑뉴스
정치
자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교육
사람들
꾹 눌렀던 눈물이 터져 나왔다.

여자 10m 플랫폼 개인전, 마지막 5차 시기에서 치명적인 실수

2019년 07월 16일(화) 16:12
문나윤이 16일 광주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10m 플랫폼 개인전에서 아쉽게 22위에 그친 뒤, 인터뷰 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꾹 눌렀던 눈물이 터져 나왔다.

준결승 진출이 유력했던 문나윤(22·제주도청)은 마지막 시기에서 치명적인 실수를 했다. 그 장면을 다시 떠올리니, 참았던 눈물이 뚝 떨어졌다.

문나윤은 16일 광주광역시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10m 플랫폼 예선에서 5차 시기 합계 268.50점으로 38명 중 22위에 그쳐 상위 18명이 얻는 준결승 진출권을 손에 넣지 못했다.

4차 시기까지는 문나윤은 10위를 달렸다. 5차 시기에서 40점만 얻어도 준결승 진출을 확신할 수 있었다.

문나윤은 5차 시기에서 몸을 비트는 트위스트 자세로 시작해 두 다리를 편 채 팔로 잡는 파이크 동작으로 두 바퀴 반을 도는 연기를 펼쳤다. 입수 때 문나윤의 몸은 앞으로 크게 기울었다.

문나윤은 5차 시기에서 25.60점에 그쳤다. 평소 50점대를 얻던 기술에서 절반 수준의 점수를 얻으면서 순위가 크게 떨어졌다.

18위로 준결승행 막차를 탄 로라 힝스턴(호주)의 합계 점수는 281.00점이었다. 문나윤은 12.5점이 부족해 예선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경기 뒤 만난 문나윤은 “4차 시기까지 잘하다가 마지막에 큰 실수를 해서 정말 아쉽다. 훈련 때도 5차 시기 자세가 마음처럼 되지 않아서 신경을 썼다. 몸도 크게 풀어보고, 마음을 잘 다스려보려고 했는데 큰 실수를 했다”고 고개를 푹 숙였다. 그는 “아쉬워요”라는 말을 수차례 반복했다.

문나윤의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은 조금 일찍 끝났다. 큰 실수를 했던 개인전 5차 시기가 대회 마지막 장면으로 남아서 더 아쉬웠다.

여자 10m 싱크로나이즈드 플랫폼에서 조은비(24·인천시청)와 호흡을 맞춰 결승에 진출, 10위에 오른 문나윤은 10m 개인전에서도 준결승 진출을 노렸다.

손에 넣은 것 같았던 준결승행 티켓은 한 번의 실수로 사라졌다. 결국, 문나윤의 모든 일정이 끝났다.

눈물을 한 번 흘린 뒤, 마음을 가다듬은 문나윤은 “그래도 이렇게 큰 대회가 광주에서 열려서 많은 관심을 받으며 경기했다. 한국 다이빙이 더 알려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국 다이빙 대표팀 맏언니인 조은비도 이날 예선에서 263.45점, 23위로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조은비는 2017년 헝가리 부다페스트대회에서 이 종목 준결승에 올라 17위를 차지했다. 그러나 이번에는 3차 시기에서 입수 실수를 하면서 예선 탈락했다.

조은비는 “우는 것보다는 웃는 게 나을 것 같다”고 힘을 내서 웃었다. 이어 “김수지(21·울산시청)가 (여자 1m 스프링보드에서) 메달을 따서 여자 다이빙에 관심을 얻었다. 정말 기분 좋았다”며 “그동안 남자 다이빙에 관심을 더 몰려서 아쉽긴 했다. 우리 여자부도 열심히 하고 있다. 성적을 잘 내서 관심받는 종목이 됐으면 한다”고 했다

/연합뉴스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사장 : 이문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서울지사 : ㉾08380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8(서초동) 영진빌딩 6층대표전화 : 02-868-419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