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12.06(금) 13:25
탑뉴스
정치
자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교육
사람들
文대통령 "위안부문제, 인류보편적 관점서 국제사회 공유·확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메시지…"피해자 존엄, 명예 회복에 최선"

2019년 08월 14일(수) 12:17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와 관련해 "인류 보편적 관점에서 위안부 문제를 평화와 여성 인권에 대한 메시지로서 국제 사회에 공유하고 확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인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존엄과 명예를 회복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이같이 적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오늘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기릴 수 있는 것은 28년 전 오늘 고(故) 김학순 할머니가 처음으로 피해를 증언했기 때문"이라며 "그날 할머니는 '내가 살아있는 증거입니다'라는 말씀으로 오랜 침묵의 벽을 깨셨다"고 언급했다.

이어 "김 할머니의 용기에 힘입어 슬픔과 고통을 세상에 드러낸 할머니들께서는 피해자로 머무르지 않으셨다"면서 "여성 인권과 평화를 위해 연대하는 인권운동가가 되셨고 오늘 1천400회를 맞는 수요집회를 이끌며 국민과 함께하셨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할머니들의 노력에 감사드린다"면서 "할머니들이 계셔서 우리도 진실과 마주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세계 시민사회와 연대해 다른 나라의 피해자들에게도 희망을 주셨던 수많은 할머니와 김복동 할머니를 기억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평화로운 한반도를 만들어가는 것이 할머니들의 희망을 이어 나가는 것"이라며 "오늘 기림의 날, 항상 슬픔이 희망으로 승화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14일은 1991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김학순 할머니가 피해 사실을 최초로 공개 증언한 날로, 이날은 2012년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아시아연대회의에 의해 '세계 위안부의 날'로 지정됐다.

이후 민간 차원에서 다양한 활동을 벌이다 정부가 지난해 6월 13일 '일제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보호·지원 및 기념사업 등에 관한 법률'을 시행함으로써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됐다.
기자이름 /연합뉴스
이메일
/연합뉴스의 다른 기사 보기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사장 : 이문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서울지사 : ㉾08380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8(서초동) 영진빌딩 6층대표전화 : 02-868-419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