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10.20(일) 15:37
탑뉴스
정치
자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교육
사람들
올해도 세계 최고의 거리극! ‘ACC광주프린지인터내셔널’

19일~20일, 5·18민주광장 및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국내·외 11편 세계적 수준의 거리극을 한 자리에서

2019년 10월 09일(수) 12:02
인간모빌 _ 트랑스 엑스프레스 01
세계 최고의 거리극을 만날 수 있는 ‘2019 ACC 광주프린지인터내셔널’이 오는 19일부터 20일까지 이틀간 5·18민주광장 및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주변에서 펼쳐진다.

광주시 주최, 광주문화재단이 주관하며, 아시아문화전당이 협력하는 2019 ACC 광주프린지인터내셔널은 올해 도심 공간의 새로운 의미를 발굴하고 일상의 거리에서 누구나 예술을 즐길 수 있는 거리예술작품 국·내외 총 11편을 초청했다.

5·18민주광장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일대가 예술 공간으로 변모한다. 익숙한 일상 공간은 예술무대가 되고, 세계적 수준의 거리예술가들이 다양한 작품들로 시민들과 만난다. 40여 미터 높이의 크레인에 매달린 광대들이 아찔한 곡예를 선보이고, 시민들은 휠체어를 타고 거리를 활보하며 도시를 점령하는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다. 그런가하면 많은 작품들은 우리의 현실을 담아내면서 잔잔한 감동을 안긴다.

예술은 현실세계와 동떨어진 것으로 여겨지지만, 사실은 현실을 투영하면서 사회적 가치를 재생산하고 새로운 관점을 제시하여 현실세계를 건강하게 유지시키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이번 ACC 광주프린지인터내셔널은 단순히 관람하고 즐기는 소비적인 행사에 그치지 않고 시민들에게 일상과 현실에 대해 새롭게 생각해볼 수 있는 ‘생산적인 예술’을 통해 ‘생산적인 축제’를 구현할 계획이다.

19일과 20일 오후 9시에는 해외초청작(5편)인간모빌(Mobile Homme), 트랑스 엑스프레스(Trans Express)이 5·18 민주광장 하늘에 장난감 병정 모양의 광대들이 40미터 높이의 거대한 크레인에 매달려 타악기를 연주하고, 그 보다 더 높은 곳에서 가냘픈 곡예사가 위험천만한 그네타기를 펼치면서 거대한 모빌을 전개하면 우리는 모두 어린아이가 되어 꿈과 환상의 세계 속에 빠져든다.

자세한 프로그램과 일정은 ACC광주프린지인터내셔널 홈페이지(www.fringeinternational.kr)에서 확인 가능하다.


/박정오 기자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 |회장 : 김 경 | 발행인 : 전광선 | 편집인·사장 : 이문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서울지사 : ㉾08380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동 191-7 에이스테크노 8차 1403호 대표전화 : 02-868-419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