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11.12(화) 16:09
탑뉴스
정치
자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교육
사람들
與 “한국당, 광주AI클러스터 예산 삭감하려 해…적극 막겠다”

광주시와 예산협의…“5·18 진상규명위 예산 지켜낼 것”

2019년 10월 31일(목) 14:30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31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광주광역시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3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광주광역시와 예산정책협의회를 열고 광주시 숙원사업 해결 등에 대한 적극적인 정책·예산 지원을 약속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이날 회의에서 “한국이 일본을 비롯해 선진국을 추월할 돌파구는 4차 산업혁명으로, 우리는 인공지능(AI) 강국을 뒷받침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노력해왔다”며 “AI 클러스터 조성에 편성된 내년 예산 426억원을 대폭 증액해달라”고 요구했다.

자유한국당이 정부의 내년 예산안 중 ‘100대 문제 사업’의 하나로 광주 AI 클러스터를 꼽은 것과 관련, 이 시장은 “광주에서 연구개발(R&D)을 하면 유사 사업을 하는 다른 지역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잘못 이해한듯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AI 연구소와 빅데이터 센터 설립, 슈퍼컴퓨터 구축의 효과는 전국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 시장은 “광주형 일자리사업 근거 법률과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도록 도움을 달라”고 덧붙였다.

이에 이인영 원내대표는 AI 클러스터 예산과 관련, “한국당이 이 예산을 표적으로 삼아 대폭 삭감하려는데, 예산마저도 지역적 편견의 볼모가 되는 듯하다”면서 “적극적으로 막아내겠다”고 약속했다.

이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말한 정책방향이 그대로 실천되도록 당에서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AI 산업 육성 자유구역 지정에 대한 건의도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광주시당위원장인 송갑석 의원은 “5·18 진상규명위원회 활동이 한국당의 ‘100대 문제사업’에 포함됐는데, 어처구니없는 일”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5·18 망언’ 이후 당원권 정지 3개월의 징계를 받아 ‘솜방망이’ 비판이 일었던 한국당 김순례 최고위원을 두고 “망언 관계자 징계는 한발짝도 진전이 없는데, 예산은 깎으려고 하는 행태를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박광온 최고위원은 “한국당이 발의한 5·18 진상규명 관련법이 법제사법위를 통과했다. 앞뒤 안 맞는 분별없는 주장을 하는 이들이 과연 집권했던 정당이 맞나 싶다”며 “진상규명위 활동 예산 삭감 주장은 광주시민을 모욕하는 행위다. 이 예산을 지키겠다”고 말했다./연합뉴스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 |회장 : 김 경 | 발행인 : 전광선 | 편집인·사장 : 이문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서울지사 : ㉾08380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8(서초동) 영진빌딩 6층 대표전화 : 02-868-419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