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12.09(월) 14:58
칼럼
기고
사설
[사설]‘광주·전남 상생발전위’만남 통큰 결단 필요
2019년 11월 20일(수) 15:27
이용섭 시장과 김영록 도지사가 오는 25일 민선 7기 들어 두 번째 광주·전남 상생발전위원회를 갖는다. 지난해 8월 한차례 상생발전협의회를 가진 이후 오랜만의 만남이어서 관심을 끈다. 특히 최근 양 지역은 軍공항 이전을 비롯한 굵직한 현안이 실타래 처럼 얽히며 갈등의 조짐마저 엿보이고 있어 해법이 나올지 주목된다.

민선 7기들어 광주시와 전남도는 상생 협력을 다짐하며 잔뜩 기대감을 부풀렸다. 하지만 상생은 커녕 만남도 중단된 채 현안을 놓고 충돌이 계속되면서 양지역의 현안해결은 답보상태다. 시 도가 상생협력 과제로 내세운 대표적 과제 24개 중 제대로 굴러가는 사업을 찾기 어려울 정도다. 그만큼 양 시도가 상생협력은 고사하고 오히려 뒷짐만 진 채 껄끄러운 문제를 회피하는데 급급했다는 소리까지 나온다.

상생협력은 말로 하는 것이 아니라 이행을 통해서 결과물이 나타나야 한다. 양지역의 현안들은 주민들의 이해관계가 얽혀있어 쉽게 해결될 일은 아니지만 각자의 입장만 내세운 채 갈등을 키워온 것에는 자성이 필요하다.

현재 현안의 대표적인 것이 광주군공항 이전 문제와 빛가람혁신도시 공동발전기금 조성, 혁신도시 복합센터 건립 문제다. 특히 군공항 이전은 정치권까지 나서서 갈등을 부추기는 양상이 전개되고 있어 갈등 국면이 최고조에 다달았다. 최근 민주당 광주 광산갑 지역위원회가 군공항 이전을 민주당 총선공약으로 채택해 줄 것을 요구한데 이어 무안군의회는 이전반대성명을 내놓으며 군공항 이전이 물건너는 것은 아닌지 바라보는 시선이 곱지가 않다. 물론 국방부의 소극적인 자세도 한 몫하고 있지만 무엇보다 광주시와 전남도가 해결점을 찾지 못한 것에 대한 답답함에 대한 반발이다.

시 도 현안을 풀기위해서는 통 큰 결단과 주민설득이 필요하다. 지난 지난 2005년 참여정부 시절 다른 광역지자체가 각자 자기 지역내에 혁신도시를 추진하는 지역 이기주의 속에서도 광주·전남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공동혁신도시를 결정해 국내 최대 공기업인 한국전력을 유치하는 쾌거를 만들어냈다. 유치 당시 박광태 광주시장은 광주·전남의 공동 상생이라는 더 큰 미래 청사진을 위해 전남지역에 혁신도시를 양보하는 통 큰 결단을 한 것을

반면교사로 삼아야 한다.

다행히 이용섭시장과 김영록지사가 회의를 앞두고 비공개 만남을 가지고 의기투합을 했다고 하니 꼬여있는 실타래가 풀릴 수 있을지 기대를 갖게 한다. 무엇보다 광주와 전남은 초심으로 돌아가 문제의 시작과 끝을 되짚어보면서 꼬인 매듭을 하나하나 풀어가야 할 것이다. 상생은 약속을 지키는 것이 첫걸음이며 조금씩 양보하고 배려해야 이루어 질 수 있다. 전라도 정도 천년 이래 한 뿌리였던 광주와 전남이 상생이란 큰 틀에서 전국에서 유일하게 공동혁신도시를 조성했듯 진지한 대화를 통해 돌파구를 마련해주길 바란다.

광주시와 전남도는 한뿌리에서 뻗어나온 가지라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사장 : 이문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서울지사 : ㉾08380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8(서초동) 영진빌딩 6층대표전화 : 02-868-419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