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2.26(수) 15:02
광주
동구
서구
남구
북구
광산구
광주시, 중국 우한시 폐렴 대응 강화

17일부터 방역대책반 24시간 비상체계 유지, 의료기관 등과 감시·관리
우한시 방문 후 14일 이내 발열과 호흡기 증상 시 ‘1339’ 상담
해외여행 후 의료기관 진료 시 의사에게 해외 여행력 알려야

2020년 01월 21일(화) 14:12
포스터_여행력 알리기 의료기관 안내
광주광역시는 지난 20일 국내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감염증 확진 환자가 확인됨에 따라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단계로 상향하고 감시와 대응에 주력하고 있다.

지난 21일 기준 발생현황은 중국(확진 201명, 사망 4명, 중증 35명) 태국 2명, 일본 1명 등과 국내서 중국인 환자 1명 확진 입국자 검역 과정에서 발견된 바 있다.

시는 중국의 설인 춘제 연휴가 다가옴에 따라 중국 입국자가 증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국내 유입될 위험이 높아질 것으로 보고, 지난 17일부터 이평형 복지건강국장을 단장으로 한 5개팀 37명으로 시 방역대책반을 구성·운영하며 환자 발생 및 조치, 역학조사, 진료병원 지정, 격리병상 관리, 환자 검사 및 진단 등 비상방역근무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또한, 보건소, 보건환경연구원, 의료기관 등에 대응 매뉴얼 배포,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2곳 12병상) 재정비 등을 통한 지역사회 환자 감시와 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있는 환자가 의료기관에 방문할 경우 건강보험수신자조회 및 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DUR)를 통해 우한시 방문 여부를 확인하고, 의심환자는 신속히 신고토록 했다.

현재, 질병관리본부는 우한시 입국자를 대상으로 개인별 발열 감시, 건강상태질문서 징구, 주의 안내문 배부 등의 검역을 강화하고, 유증상자에 대한 검역조사를 하고 있다.

한편, 설 연휴에도 감염병 발생에 대비한 24시간 비상방역대응체계를 운영해 감염병 발생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신속하게 대응할 계획이다.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경우 ‘해외감염병NOW’ 홈페이지(해외감염병NOW.kr)에서 여행지 감염병 발생 상황, 감염병 정보, 여행 전·중·후 감염병 예방 수칙 등 관련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

이평형 시 복지건강국장은 “21일 현재 광주시에는 유증상자가 없지만 자치구 등 관계 기관은 유증상자 조기 발견에 만전을 기해주기를 바란다”며 “우한시 방문 후 14일 이내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있는 시민은 즉각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로 상담하고 손씻기와 기침예절 등 개인위생 수칙을 지켜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윤규진 기자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사장 : 이문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1247 광주광역시 북구 금남로 75 (유동, 소석빌딩) 5층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서울지사 : ㉾08380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8(서초동) 영진빌딩 6층대표전화 : 02-868-419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