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4.01(수) 16:44
탑뉴스
정치
자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교육
사람들
광주시, 5월부터 배출가스 5등급차량 단속

소태 나들목 부근 등 주요도로 9개 지점 16대 CCTV 설치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시행일 운행 제한…위반 시 과태료

2020년 02월 23일(일) 14:20
광주광역시는 5월부터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시행일 노후경유차 배출가스 5등급차량 운행을 제한하는 단속시스템을 운영한다고 23일 밝혔다.

단속시스템은 광주시 진출입 주요도로 9개 지점에 16대의 폐쇄 회로 텔레비전(CCTV)를 설치해 시행한다. 설치지점은 ▲동구 소태 나들목(IC) 부근 ▲남구 행암 교차로 ▲광산구 무진대로 ▲북구 문화사거리 ▲북구 운암사거리 ▲광산구 송정동(영광통사거리) ▲서구 5·18기념공원 교차로 ▲광산구 흑석사거리 ▲광산구 산월나들목(IC) 부근 등이다.

이에 따라 단속시스템이 구축되는 5월부터 광주시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시행일에는 노후경유차 등 배출가스 5등급차량(전국247만대)의 광주시 관내 운행이 제한된다. 이를 위반할 경우 1일 1회 1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배출가스 5등급차량은 2005년 이전 제작된 경유차가 대부분이다. 본인 소유의 차량이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인지 여부를 확인하려면 환경부 ‘자동차 배출가스 등급제’ 홈페이지와 콜센터(1833-7435), 전화(지역번호+114)를 통해 가능하다.

현재 서울시는 전국 시·도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시행일 운행제한과 별개로 지난해 12월부터 한양도성 내부(16.7㎞)를 녹색교통지역으로 지정하고 전국 배출가스 5등급차량 진입을 상시 제한하고 있다.

2020년 1월부터는 수도권(서울, 인천, 경기) 지역에 공해차량제한지역(LEZ) 제도를 상시운영으로 확대 강화하고 있어 배출가스 5등급차량의 운행 주의가 요망된다.

이와 관련, 광주시는 매년 수송교통부문 저공해화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올해도 349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노후경유차 등 배출가스 5등급차량 5500대, LPG화물차 신차구입 350대를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18일부터 3월5일까지 신청서를 접수 받고 있다.

매연저감장치 부착 지원사업은 2월 말 공고 예정이다./윤규진 기자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사장 : 이문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서울지사 : ㉾08380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8(서초동) 영진빌딩 6층대표전화 : 02-868-419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