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5.26(화) 15:07
포토
“봄 처녀 납시었소” 장성 문향고 앞 명자나무
2020년 03월 30일(월) 14:22
화려한 듯 화려하지 않고, 새빨갛지만 수수한 느낌이 나는 꽃이 있다. 봄철 내내 피어있는 명자나무 꽃은 그래서 ‘아가씨 나무’라는 애칭으로도 불린다.

누구를 기다리는 걸까? 장성읍 문향고등학교 정문에 풍성하게 자라난 명자나무가 마치 첫사랑을 간직한 봄 처녀 같다. 봄은, 우리 모두를 설레게 만드는 계절이다./장성=유광종 기자·사진=장성군 제공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사장 : 이문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서울지사 : ㉾08380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8(서초동) 영진빌딩 6층대표전화 : 02-868-419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