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5.25(월) 14:38
칼럼
기고
사설
[사설]긴급재난지원금, 경제의 선순환 역할 기대
2020년 03월 31일(화) 15:43
정부가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소득 하위 70% 가구에 4인 이상 가구 기준으로 가구당 100만원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주기로 결정했다. 대상은 1천400만 가구의 3천400만명 정도로 수혜폭이 광범위하다. 선별적 지원이기는 하지만 이처럼 폭넓게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것은 대한민국 정부 수립 후 처음이다.

정부는 9조1천억원의 소요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7조1천억원 규모의 2차 추가경정예산안을 다음 달 안에 국회에서 처리한다는 계획이다. 나머지 2조원은 지방정부의 부담이다.

정부가 다른 예산을 깎아 재난지원금 재원을 마련키로 한 것은 코로나19 상황에 대한 전망이 불투명해서 일것이다. 비단 우리뿐만 아니라 세계 경제에 미칠 파장이 얼마나 크고 깊을지, 또 언제쯤 길고 긴 터널에서 빠져나올지 예측을 할 수 없다. 문 대통령이 “지금 당장도 어렵지만, 미래도 불확실하니 긴 호흡으로 가야 한다”고 강조한 것도 그래서다. 긴급재난지원금 마련을 위한 원포인트 성격의 2차 추경 말고도 상황에 따라서는 3차, 4차 추경이 필요할지도 모른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지원금의 지급은 이르면 5월 초에나 시작될 것 같다. 사회적 거리 두기와 실물경제 복합위기 로 고통받고 있는 국민들에게 충분한 금액은 아니지만, 하루하루 극한의 어려움을 버텨내는 수혜계층에게는 숨통을 트이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 그리고 지원금이 소비로 이어져 자영업자·소상공인에게 도움이 되고, 기업으로 흘러 들어가 무너져가는 산업생태계를 조금이라도 지탱해나갈 수 있는 선순환의 마중물 역할을 해주기를 기대한다.

따라서 투입된 재정의 가성비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최대한 이른 시일 안에 지급이 돼야 할 것이다. 그리고 지급 목적에 최대한 부합하는 곳에 쓰일 수 있도록 꼼꼼하게 점검을 해야된다.

큰 틀에서는 정해졌지만, 경계 선상의 지급대상을 확정할 때 소외나 역차별이 없도록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조금이라도 뒷말이 나와서는 안 된다. 지원금이 엉뚱한 데로 새 나가는 우회로도 빈틈없이 차단해야 한다. 체크카드든, 시기 한정 지역 상품권이든 마음먹기에 따라서는 ‘카드깡’이나 상품권 할인으로 현금화될 수 있다. 민생 구제와 소비 진작을 통한 경기 부양의 마중물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상품권의 원래 취지가 훼손되지 않도록 홍보나 계도를 통해 국민들의 공감을 얻어내야한다.

광범위한 긴급재난지원금을 결정하기까지는 논란도 많았다. 막대한 혈세가 투입되는 만큼 재원 규모와 조달 방법, 정책 실효성 등을 두고 찬반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여당인 민주당과 재정 당국인 기획재정부, 청와대가 지급 범위와 규모를 놓고 끝까지 줄다리기한 것도 이런 논란과 맥이 닿아 있다. 긴급재난지원금의 취지에는 모두 공감하지만, 총선을 앞둔 민주당은 광범위한 지원을 강조했고 재정을 책임지는 기재부 쪽은 중위소득 범위 안에서 지원되길 바랐다.

결국 당의 입장을 수용하되 추가 재원 마련 부담을 덜기 위해 2차 추경은 뼈를 깎는 예산 구조조정을 통해서 조달하는 방안을 내놓은 모양새다. 국고채 이자 상환, 국방·의료급여, 환경·농어촌·사회간접자본(SOC) 예산이 삭감된다. 2차 추경이나 큰 틀의 예산구조조정은 국회 동의가 필요한 만큼 총선 이후 정치권의 협조가 요구된다.

이번 비상경제회의에서는 긴급재난지원금 외에도 저소득계층과 일정 규모 이하의 중소기업, 소상공인, 자영업자에 대해 4대 보험료와 전기료 납부를 유예 또는 감면해주기로 했다. 당장 3월분부터 적용된다고 한다. 공장가동을 멈추거나 장사가 안돼 매출절벽 상황이라도 내야 하는 고정비용들이다. 부담을 줄여 어려운 시기를 함께 견뎌내자는 메시지다. 힘들고 고통스러운 생활이지만 일상생활이 정상화될때까지 인내하면서 극복해 나가는 수 밖에 없다.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사장 : 이문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서울지사 : ㉾08380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8(서초동) 영진빌딩 6층대표전화 : 02-868-419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