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7.02(목) 16:28
광주
동구
서구
남구
북구
광산구
광주시, 여름철 폭염 대비 종합대책 추진

9월말까지, 폭염대응TF팀·무더위 쉼터·도로 살수장치 운영 등

2020년 05월 26일(화) 14:23
광주광역시는 폭염으로부터 취약계층 등 시민 불편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9월30일까지 4개월간 폭염대응 종합대책을 가동한다.

지난 22일 광주지방기상청에서 발표한 여름철 기상 전망에 따르면, 광주지역 올 여름 기온은 평년보다 0.5℃~1℃, 지난해보다는 0.5~1.5℃ 정도 높은 24.1℃~25.1℃ 정도가 될 것으로 예상되며 무더위의 절정은 7월 말부터 8월 중순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여름철 폭염 예상 일수는 20~25일, 열대야 예상 일수는 17~22일로, 평년 각 5.9일과 8.5일은 물론 지난해 각 7.7일과 15.8일 보다 많아 무더운 여름나기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광주시는 유관기관과 폭염대응 체계를 갖추고, 도로 살수장치·무더위 쉼터·그늘막 운영, 재난 취약계층에 서비스 제공 등 폭염 대책을 추진한다.

먼저, 지난 20일부터 13개 부서로 구성된 폭염대응TF팀 운영을 시작으로, 폭염특보 등 상황에 따라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운영키로 하는 등 폭염 대응체계를 구축했다.

온열 질환자가 발생에 대비해 소방안전본부의 폭염구급대가 운영되며, 응급실을 운영하고 있는 관내 24개 의료기관과 자치구 보건소, 시 건강정책과, 질변관리본부의 협조체계로 온열질환 감시체계가 가동된다.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에게는 재난도우미를 활용한 안부전화하기, 현장방문 및 건강한 여름나기 안내, 지원물품 제공 등 폭염 대응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다.

26일 현재 광주 전역에 그늘막 335개가 이미 운영 중이며, 기상 상황에 따라 자치구에서 보유하거나 임차한 살수 차량도 운영할 계획이다.

지난해 극락교~송정역과 문화전당역~금남로4가 구간에 설치한 도로 살수장치(클린로드시스템)를 올해도 운영한다.

또한 폭염으로 인한 전력 등 에너지 수요 급증에 대비하고 에너지 시설 피해 발생 시 응급복구할 수 있도록 한국전력공사, 전기안전공사, 가스안전공사 등과 협조체계도 갖췄다.

김성학 시 재난대응과장은 “올 여름이 지난해보다 무더울 것으로 예측돼 기상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며 “유관기관, 관계 부서와 협력해 시민 불편과 피해를 최소화 하는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8년 폭염으로 강원도 홍천의 최고기온이 41℃에 이르고 광주지역은 38.5℃까지 치솟은 가운데 전국평균 31.5일의 폭염일수를 기록함에 따라 정부는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을 개정해 폭염을 자연재난에 포함시켰다. 광주지역에서는 총 118명의 온열 질환자가 발생하고 이중 2명이 사망하는 등의 피해를 입었다. /윤규진 기자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사장 : 이문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서울지사 : ㉾08380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8(서초동) 영진빌딩 6층대표전화 : 02-868-419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