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7.02(목) 16:28
칼럼
기고
사설
복지국가의 화장실 문화
2020년 05월 28일(목) 13:27
복지란 많이 가진 개인이나 국가가 이웃이나 국민에게 필요한 시설을 해주고 모두가 더불어 편리하게 잘 사는 사회와 국가를 말하며 복지사회가 복지국가를 만든다. 그 나라 문화 수준을 보려면 음식을 만들어 먹는 부엌의 식탁 문화와 쓰레기가 처리되는 화장실 문화에서 엿볼 수 있다.

음식을 만드는 식당과 위생적인 음식 만들기 식탁 문화는 선진국의 자랑이며 쓰레기와 쓰레기장의 위생적 관리와 화장실의 위생적 시설과 편리한 복지 이용은 선진국 문화의 꽃이다. 지금도 조리대와 식탁이 없는 부엌에서 음식을 만들어 수저와 젓가락 사용을 않고 맨손으로 음식을 집어 먹으며 화장실에 갈 때 화장지를 사용 않고 컵에 물을 가지고 가서 처리하는 후진국 문화가 있다. 우리나라 화장실은 대변을 보고 부엌 재로 덮어 버리는 원시적 칙간(측간) 화장실에서 항아리나 시멘트로 만든 구덩이에 인분이 쌓이게 하여 처리하는 수거식 화장실로 바뀌었고 상수도 시설이 되면서 수세식 화장실 문화로 발전되었으며 화장실에는 기본적으로 거울과 화장지 세수 시설이 있다. 그러나 복지를 외면하고 화장실 문을 잠가 화장실을 이용하러 찾은 고객이 문이 잠긴 화장실 앞에 용변을 보는 부끄러운 화장실 문화가 우리 사회에 공존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국민소득 삼만 불 시대에 들어섰으며 그에 따른 국민의 주거 환경이 선진국 수준으로 변화 발전 개선되었다.

주거 환경에서 주택이 아파트 구조로 바뀌면서 음식을 만드는 부엌의 구조가 입식 부엌으로 바뀌었으며 화장실이 수세식 화장실에 좌변기가 설치된 화장실로 되었으며 비데가 설치된 좌변기도 있다. 이러한 주거 환경 변화는 농촌 시골의 단독 주택도 실내 주거 편의 시설이 입식 부엌 수도시설을 갖추었고 화장실도 양변기나 좌변기가 설치되어 활용하고 있다.

학교는 현대식 위생적 급식시설을 갖추고 학교 급식을 시행하며 화장실은 가정환경에 발맞춰 수세식 화장실에 양변기나 좌변기가 설치되어 활용한다. 화장실은 악취가 나지 않도록 항상 청결하며 소독을 해야 하고 화장지는 비치되어 손쉽게 활용할 수 있어야 한다. 그런데 화장실 문화에서 서로 깨끗하게 사용한다는 화장실 문화가 정착되지 못하고 있으며 화장지 비치를 안 하고 사용자가 휴대하도록 하는 화장실이 있어 문제가 되고 있다.

모처럼 사용하는 휴게소 화장실에 화장지가 없어 난감한 적이 있는데 휴게소 관리 책임자는 복지 차원에서 화장실 청소를 잘하고 화장실에 반드시 화장지를 비치해 복지국가 복지 공공시설의 화장실이 되게 해야 한다. 길거리에도 개방된 화장실을 설치하고 안내 표시가 있어 행인들이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게 된 것을 보고 우리나라가 지방 자치화 시대가 되고 복지국가로 발전하면서 느낄 수 있는 선진국 풍경이며 화장실 문화 변화에 만족감을 느낀다.

우리나라 철도 문화는 고속철도가 되고 객차의 내부 시설이 선진국 수준으로 잘 되었으며 객차의 화장실은 화장지 비치가 잘되어 자랑할 수 있는 선진국 수준이다. 복지 시설은 지역인과 국민이 공동으로 사용하는 시설이므로 국민이 애용하고 아껴 쓰는 시설이 되어야 하며 사용하는 국민은 주인 정신을 발휘해 봉사심으로 시설 유지 청소관리에 협조해야 한다. 공원이나 개방된 공동 화장실을 사용하는 이용자는 자기의 집 안에 있는 화장실이라 생각하고 청결하게 사용하는 선진국 시민 정신이 정착되어야 한다.

복지 국가의 복지 화장실은 내부 시설이 선진국 수준으로 설치되어야 하고 유지관리 청소가 잘되어 있어야 하며 화장지는 항상 비치되도록 관리 책임자를 두어 운영해야 한다. 선진국 국민이 활용하는 좌변기 화장실의 좌변기는 특히 청결 유지 관리를 사용자가 양심적으로 잘해서 다음 사용자가 불편 없이 사용하게 하는 것이 이어져야 한다. 화장실에 열쇠 장치를 하고 방문자가 활용하는 것을 통제하는 복지사회에 역행하는 상가의 풍경은 사라져야 하며 복지국가의 복지상점을 이용하는 고객이 화장실에 갔을 때 열쇠가 잠긴 화장실 앞에서 다급한 용변을 보는 풍경은 사라져야 한다.

복지국가의 복지 화장실은 항상 깨끗한 화장실 문화가 정착되고 베푸는 아름다운 전통문화가 이어지는 곳이어야 한다. 화장실에 문을 잠글 것이 아니리 좋은 화장실 시설을 갖추고 많은 사람이 활용하는 것을 자랑하는 복지국가 복지 시민 정신으로 우리나라의 화장실이 변화 발전해야 자랑스러운 선진국이 된다. 지방자치가 되고 민선으로 선출되는 단체장은 복지 지방자치의 비전 있는 화장실 문화에 대한 대안을 유권자에게 알리고 시행해야 한다. /정기연 (주필)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사장 : 이문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서울지사 : ㉾08380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8(서초동) 영진빌딩 6층대표전화 : 02-868-419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