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7.02(목) 16:28
칼럼
기고
사설
마스크 필수시대, 제대로 쓰고 제대로 버리자
2020년 05월 31일(일) 14:13
대중교통 이용시 마스크착용 의무화가 본격 시행됐다.

지난달 27일부터는 국내ㆍ국제선 항공기 탑승객도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착용해야 한다. 이렇듯 우리의 일상 속에서 마스크 착용은 필수가 됐다.

KF94, KF80 보건용 마스크는 물론 덴탈마스크, 면마스크 등 사용하는 마스크 종류도 다양하다. 특히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점차 경제활동이 재개되고 각 급 학교의 등교개학이 본격 시작되면서 마스크 사용은 이전 보다 더욱 늘 것으로 예상된다. 문제는 여기서 시작된다. 마스크 사용 후 아무렇게나 버려지는 쓰레기 때문에 생기는 환경오염문제가 바로 그것이다.

정부 공급 마스크가 하루 천만 개 이상이니 하루에 버려지는 마스크는 또 얼마나 많겠는가? 개인위생을 위해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는 것 못지않게 사용한 마스크를 제대로 버리는 것 또한 매우 중요한 이유다. 실제로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공원이나 유원지, 길거리 등에서 버려진 마스크를 심심찮게 볼 수 있다.

심지어 인근 주민들이 주로 찾는 가까운 산의 등산로에서도 나뭇가지에 걸려 있는 마스크가 눈에 띌 정도다. 이건 아니다. 마스크를 아무데나 버릴 경우, 환경오염 뿐 아니라 코로나 19 감염위험을 전파할 수 있기 때문에 더욱 그렇다. 만약 버려진 마스크에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붙어 있다면 어떻게 할 것인가?

환경부의 재활용품 분리배출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마스크는 재활용 쓰레기가 아닌 일반쓰레기로 분류된다. 따라서 부직포나 면 등 재질에 상관없이 모든 종류의 마스크를 종량제 봉투에 넣어 버려야 한다. 물론 마스크를 버린 후 반드시 손을 소독하는 것은 기본이다.

바야흐로 마스크 필수시대다, 지금부터라도 마스크를 제대로 쓰고 제대로 버리자. 개인위생을 넘어 환경보호도 함께 생각하는 ‘슬기로운 마스크생활’에 동참하기를 기대한다.//김학수 농협중앙교육원 교수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사장 : 이문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서울지사 : ㉾08380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8(서초동) 영진빌딩 6층대표전화 : 02-868-419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