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7.02(목) 16:28
칼럼
기고
사설
사소한 부주의가 큰 화(火)를
2020년 05월 31일(일) 14:15
지난달 21일 담뱃불이 원인이 되어 발생한 군포물류센터 화재로 인해 220억 원 상당의 재산피해로 이어졌고, 24일에 발생한 경북 안동 산불은 축구장 천백여 개 면적의 산림을 잿더미로 만들었다.

안타깝지만 아직도 ‘꺼진 불도 다시 보자’라는 표어는 아무 느낌 없이 우리의 뇌리에 박혀있는 표어가 됐을 뿐이고 바람 부는 날 아무 거리낌 없이 산 옆에서, 주택가 옆에서 쓰레기를 태우는 행동은 분명 안전 불감증에 대한 우리의 현주소가 아닐까 한다.

그러나 분명한 것을 화재는 작은 부주의로 시작돼 막대한 재산 피해와 돌이킬 수 없는 인명 손실을 입히는 재앙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는 것이다.

공장이나 작업장 등에서는 불에 잘 탈수 있는 가연물이 많으므로 작업자들의 흡연 장소를 별도로 설치하는 것은 기본이며 내부에서 철저히 지켜져야 할 규칙으로 굳어져야 하겠다.

또한 산 옆이나 주택가 등에서 소각을 할 때는 관계부서에 먼저 허가를 얻고 작은 불씨하나라도 완전히 꺼진 것을 확인하고 자리를 떠야 한다.

그리고 무심코 던진 돌에 개구리가 맞아 죽는 것처럼 창밖으로 던진 담뱃불은 우리에 소중한 가족이 개구리일수도 있다는 생각을 가지고 행동해야 한다.

평상시 작은 안전습관의 실천으로 사소한 부주의가 큰 화(火)를 자초하는 일이 다시는 없어야겠다./보성소방서 보성119안전센터 소방위 한선근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사장 : 이문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서울지사 : ㉾08380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8(서초동) 영진빌딩 6층대표전화 : 02-868-419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