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7.02(목) 16:28
탑뉴스
정치
자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교육
사람들
연패 탈출 광주FC, 승점 사냥 나선다

오는 7일 오후 7시 수원월드컵서 수원과 맞대결
펠리페 연계·엄원상 복귀 효과로 팀 밸런스 강화

2020년 06월 04일(목) 12:54
울산_펠리페 드리블
연패 탈출에 성공한 프로축구 광주FC가 승점 사냥에 나선다.

광주는 오는 7일 오후 7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수원 삼성과 하나원큐 K리그1 2020 5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K리그2를 제패하며 1부리그에 입성한 광주가 지긋지긋한 연패에서 탈출했다. 지난 라운드 울산을 홈으로 불러들인 광주는 엄원상의 득점에 힘입어 1-1 무승부를 기록, 첫 승점 확보에 성공했다.

승리를 거두진 못했지만 광주에게 많은 것을 안겨준 경기였다. 1부리그가 주는 압박과 긴장 속에 제 실력을 발휘하지 못했던 광주는 우승후보 울산을 상대로 적극적인 움직임, 패기 넘치는 플레이로 맞서며 K리그1에 적응했음을 알렸다.

가장 고무적인 건 선수들의 자신감 회복과 함께 광주의 공격력이 살아나고 있다는 점이다. 집중 견제를 받는 펠리페의 헌신적인 연계플레이 속에 부상 복귀한 엄원상의 측면 공격이 주효하며 공격에 활기를 띄웠다.

지난 해 리그최소실점을 이끈 수비진의 정신력도 돋보였다. 자책골은 아쉬웠지만 울산의 파상공세를 온몸으로 저지하며 추가실점을 막아냈다. 골키퍼 이진형은 6개의 선방을 기록하며 경기수훈선수(MOM)에 선정되기도 했다.

광주의 다음 상대인 수원 역시 염기훈, 홍철, 김민우, 타가트 등 걸출한 자원을 보유하고 있는 강호다. 상대전적도 2승 5무 7패로 광주가 열세다.

하지만 최근 수원의 상황은 좋지 않다. 두 경기 연속 무실점을 기록했으나 지난 라운드 승격팀 부산아이파크와 0-0 무승부를 거두는 등 득점에 약세를 보였다. 올 시즌 1승 1무 2패(3득점 4실점), 현재 8위에 올라있다.

자신감을 되찾은 광주는 이번 경기 역시 패기와 투혼으로 무장한다는 각오다.

박진섭 감독은 “경기를 치르며 1부리그에 맞는 광주만의 스타일을 찾아가고 있다. 선수들의 사기도 절정에 올라있는 상태”라며 “쉽지 않은 원정경기가 될테지만 짜릿한 승리를 거둘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광주가 수원 원정에서 첫 승을 이뤄낼지 주목된다.
/오복 기자 boh@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사장 : 이문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서울지사 : ㉾08380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8(서초동) 영진빌딩 6층대표전화 : 02-868-419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