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7.07(화) 15:51
칼럼
기고
사설
[사설]‘5월 왜곡 유튜브’ 근원적 차단해야
2020년 06월 30일(화) 16:07
5·18 왜곡에 앞장 서온 유튜브 채널이 폐쇄된데 이어 5.18 민주화운동 역사왜곡 정보 85건의 동영상도 삭제됐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지난해 운영책임자인 구글측에 100건의 접속차단 시정을 요구했던 것 가운데 총 85건의 동영상이 삭제된 것이다. 때늦은 조치이긴 하지만 역사를 왜곡하고 5,18 관련자들에게 모욕을 안기며 마음의 상처를 덧나게 한 채널을 펴쇄하고 영상을 삭제한 것은 만시지탄의 감이 있지만 잘된 일이다.

유튜브 측은 서비스 약관을 위반했다며 유튜브 계정 자체를 삭제 조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게시자들은 온·오프라인에서 5·18민주화운동을 폭동이라고 하거나 5·18 민주화운동을 왜곡. 폄훼하며 근거 없는 의혹을 제기해 왔다. 심지어 극우론자들은 잘못된 내용을 무차별적으로 퍼트리며 선동에 앞장서기도 했다. 특히 5·18 왜곡의 선봉에 서 있는 지만원씨는 최근 5·18 시민군을 상징하는 ‘김군 동상’이 설치됐다는 뉴스 보도에 대해 “북한군 개입 사실을 인정하는 것”이라며 기존의 주장을 되풀이하고 있다. 지씨는 5·18 시민군을 ‘북한군 특수군’이라고 지목했다가 명예훼손 혐의로 징역 2년의 실형을 선고받기도 했다.

해당 채널 운영자들은 5·18민주화 운동을 ‘폭동’이라고 막말을 일삼고 심지어 광주 현지에서 갈등을 조장하는 집회를 열기까지 했다. 항간에서는 해당 채널을 ‘돈벌이’로 삼아 보다 자극적인 내용과 말들로 시청자들을 유인했다는 이야기도 나왔다.

코로나19로 올해 5·18 전야제가 취소된 것을 악용해서는 금남로 옛 전남도청 인근에서 대규모 집회를 예고하며 긴장을 고조시키도 했다. 다행히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광주시의 집합금지 명령과 5월 단체의 반발로 집회를 열지 못하자 5·18기념재단 앞에서 기자회견을 강행하려다 5월 단체와 충돌을 빚기도했다. 이들 유튜버는 5·18 외에도 세월호와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사건 등 사회적 이슈가 큰 사건을 중심으로 자극적인 내용의 개인 방송을 해왔다.

유튜브운영자들이 진실을 호도하고 사회적 갈등을 유발하면서 피해 당사자들에게 깊은 상처를 남기는 콘텐츠를 계속 생산해내고 있는 것은 무엇보다 돈벌이 수단으로 활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한 극우 유튜버는 이같은 방송으로 한 달에 1억7천만여원의 실시간 방송 후원금을 받았다는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안겨주기도했다.

유튜브 영상에는 보통 광고가 붙는다. 유튜버는 사람들이 그 광고영상을 시청하면 수익이 창출된다. 하지만 극우 성향 유튜버들은 광고로만 돈을 버는 것이 아니라 시청자가 자유롭게 지불하는 후원금인 ‘슈퍼챗’이 훨씬 수입을 올리는 수단이다. 더 자극적이고 극단적일수록 더 많은 슈퍼챗이 쌓이고 수입은 상승한다.

문제는 돈에 눈이 먼 유튜브 채널 수백여 개가 아직도 운영 중이라는 사실이다. 이번에 사실을 왜곡하고 사회적 갈등을 부추기는 못된 채널이 발붙이지 못하게 하기 위해선 법적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

사이버상에서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왜곡은 장시간에 걸쳐 매우 조직적이고 집요하게 이뤄져 왔다. 단지 몇 개 유튜브 채널 폐쇄로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 역사 왜곡은 현재 우리가 서 있는 대한민국의 근간을 흔드는 행위다. 5·18 왜곡을 바로잡기 위해서는 법적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 바로 역사왜곡처벌법을 조속히 제정해야 하는 이유이다.

그리고 유사채널이 독버섯처럼 퍼지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관련법을 조속히 마련해서 이들의 행위를 근원적으로 차단해야한다.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사장 : 이문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서울지사 : ㉾08380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8(서초동) 영진빌딩 6층대표전화 : 02-868-419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