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8.09(일) 13:42
탑뉴스
정치
자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교육
사람들
‘로테이션’ 광주FC, 두 마리 토끼 잡는다

1일 오후7시 김포시민축구단과 FA컵 3R 홈경기
주전 휴식 부여·전력 점검으로 분위기 전환까지

2020년 07월 01일(수) 11:50
광주월드컵경기장/ K리그1/ 광주FC vs 부산아이파크/ 경기 종료/ 광ㅈ 승리/ 광주 단체/ 사진 서혜민
프로축구 광주FC가 FA컵을 통해 전력 점검에 나선다.

광주는 내달 1일 오후 7시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김포시민축구단을 상대로 2020 하나은행 FA컵 3라운드(24강) 홈경기를 치른다.

K리그1 무대에 완벽히 적응하며 4경기 무패(3승 1무)로 거침없는 상승세를 보이던 광주는 최근 리그 강호인 전북 현대와 포항 스틸러스를 만나며 주춤한 상태다.

여기에 지난 9일 동안 3경기(인천UTD, 전북, 포항)를 치렀기에 펠리페, 여름, 박정수 등 주전 선수들의 체력소모도 무시할 수 없다.

광주는 이번 FA컵에서 로테이션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노리는 것은 두 가지. 주전 선수들의 휴식으로 주말 대구와의 홈경기를 대비하고, 경기에 나서지 못했던 선수들의 기량을 점검해 경기운영의 폭을 늘리는 것이다.

로테이션이라고 하지만 당장 경기에 투입돼도 손색없는 구성이다. 지난 시즌 주장을 맡았던 김태윤과 올 시즌 이적한 한희훈, 유스 출신 이희균, 정현우, 허율 등이 출격 준비를 마쳤다. 주전과 비주전의 격차가 크지 않은 만큼 FA컵을 계기로 더 많은 출장 기회를 잡으려는 동기부여가 충만하다.

이번 경기 상대인 김포(K3리그)는 2라운드에서 파주시민축구단을 4-2로 꺾고 올라왔다. 올 시즌 리그 16개 팀 중 10위에 올라있지만 K리그 무대에서 맹활약을 펼친 감독과 선수들로 구성돼있다.

김포의 사령탑은 ‘적토마’ 고정운 감독이다. 2018년 FC안양을 지도한 고정운 감독은 광주의 특징을 잘 알고 있다. 당시 상대전적도 1승 2무 1패로 팽팽함을 유지했다.

여기에 전북, 경남FC, 수원FC 등에서 활약하며 K리그 통산 272경기에 나선 김동찬과 포항, 제주유나이티드를 거친 김원일, 수원삼성서 활약한 이기제 등이 포진해 있다.

단판승부제인 FA컵에서는 변수가 많다. 이에 광주는 방심없이 상대의 약점을 파고들고, 전반 초반부터 속도감 넘치는 공격으로 기선을 제압해 경기를 쉽게 풀어간다는 계획이다.

광주가 김포를 꺾고 FA컵 16강 진출과 함께 분위기 전환에 성공할지 주목된다.

/김정관 기자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사장 : 이문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