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8.09(일) 13:42
칼럼
기고
사설
어머니의 눈물과 성공
2020년 07월 02일(목) 14:48
눈물이란 인간이 크게 감정이 격했을 때 눈에서 나는 물을 말한다. 우리나라 사람은 세계 어느 민족보다도 감정이 풍부하며 그에 따라 기쁠 때도 울고 슬플 때도 우는 것이 한국 사람이다. 이산가족의 상봉에서 만나서 기뻐 울고 헤어질 때는 슬퍼서 운다. 그래서 이산가족의 만남을 눈물의 광장이라고 표현하고 있다.

어머니는 자녀를 아낌없는 사랑으로 양육한다. 시골 사람들은 인심이 후하여 작은 음식이라도 서로 주고받으면서 나누어 먹는다. 시골에서 홀어머니와 가난하게 살던 어린이가 어머니의 눈물 때문에 감격하여 성공한 사례가 있어 소개한다.

시골 마을에서 홀어머니와 가난하게 살던 어린이가 있었다. 어린이의 집에서는 일 년 중 고깃국을 먹을 수 있는 때가 드물었으며, 어머니의 생일이 겨울철이었는데 생일날 어머니는 집에서 기르던 닭을 잡아 미역국을 끓였다. 어머니는 옹기 그릇에 닭고기 미역국을 담아 들 건너 부잣집 할머니 댁에 전 하라고 심부름을 보냈다.

어린이는 옹기 그릇에 담은 고깃국을 가지고 들을 건너 부잣집 할머니 댁에 갖다 드렸다. “할머니! 고깃국 가지고 왔어요!,”할머니는“거기 마루에 두고 가거라.”라고 말했다. 어린이는 집에 돌아와 모처럼 끓인 닭 고깃국을 어머니와 맛있게 먹었다. 오후에 그릇을 찾으러 가라는 어머니의 심부름으로 할머니 댁에 가서 “할머니 그릇 찾으러 왔어요.” 하니까 할머니는 마루에 있던 옹기 고깃국을 먹지도 않고 구정물에 부어 버리면서 “가지고 가거라.”라고 말했다. 심부름을 갔다 온 어린이를 보며 어머니는 “할머니가 무어라 하시더나?”라고 말하자 “할머니는 아무 말 없이 먹지 않은 고깃국을 구정물 통에 부어 버리고 빈 그릇만 주면서 가지고 가라고 말했어요“라고 말하자, 어머니의 두 눈에서는 구슬 같은 눈물이 주르르 흐르면서 “수고했다.”라고 말하면서 방 안으로 들어가 울고 계셨다.

어린이는 어머니가 왜? 눈물을 흘렸는지, 또 생일날인데 흐느껴 우셨는지를 잘 모르면서 성장하여 열심히 일하고 노력하여 부자가 되고 어머니를 기쁘게 해드려야겠다고 결심했다 한다. 어머니의 주고 싶은 마음과 맛있는 고깃국을 부잣집 할머니가 먹지 않고 구정물 통에 버렸는지를 생각하며, 고깃국이 식지 않도록 옹기 그릇에 담아 심부름 보낸 어머니의 지혜를 생각하며, 주는 자와 받는 자의 참된 마음과 부자가 되어 어머니를 기쁘게 해야겠다는 마음을 굳혔다 한다.

간절한 어머니의 주고 싶은 마음을 생각하며 어머니가 고깃국 때문에 눈물을 흘렸던 추억을 생각하면서 어려운 시련을 겪고 이겨 내면서 성공했다는 이야기다. 가난한 이가 먹는 음식은 비록 천박한 음식이지만, 크게 생각해서 보낸 것으로 생각해 감사히 받아야 하며 작은 것이지만, 서로 돕는 이웃사랑의 정신을 본받아야 한다.

비록 내가 부자로 산다지만 나보다 더 부자가 있다는 것을 알고 겸손하게 살아야 한다. 고깃국과 어머니의 눈물 이야기는 우리의 일상생활에서 교훈으로 받아들여야 한다. 우리 사회는 갑질의 만행이 있는데 역지사지(易地思之)의 생각으로 갑질의 만행을 근절해야 한다./정기연 (주필)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사장 : 이문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