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8.09(일) 13:42
전남
목포
여수
순천
나주
광양
담양
곡성
구례
고흥
보성
화순
장흥
강진
해남
영암
무안
함평
영광
장성
완도
진도
신안
무안군, 항공특화 산업단지 전남도 심의 통과
2020년 07월 02일(목) 16:08
무안군은 민선 7기 최대 역점사업으로 추진 중인 항공특화산업단지 조성사업의 실시계획(안)이 전남도 지방산업단지 계획 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지난 6월 30일 최종 승인됐다고 밝혔다. /무안군 제공
무안군(군수 김산)은 민선 7기 최대 역점사업으로 추진 중인 항공특화산업단지 조성사업의 실시계획(안)이 전남도 지방산업단지 계획 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지난 6월 30일 최종 승인됐다고 밝혔다.

전 세계적인 항공기 증가 추세에 따라 항공산업의 시장규모도 급성장 중이지만 우리나라는 전체 항공기 정비수요 중 54%에 해당하는 1조 3천억원 규모의 정비를 외국에 의존하고 있다.

2025년 국내 항공정비(MRO) 시장의 규모는 현재 규모의 2배 이상인 4조 5천억원 정도로 예상되며, 항공정비는 항공기의 가치 대비 3~4배의 정비 수요가 발생하므로 미래전략적 먹거리 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그러나 항공정비는 사업 초기 투자비용이 막대하고 항공 규정에 맞는 시설과 인력, 기술을 갖춰야 하므로 진입장벽이 높아 쉽게 추진할 수 있는 사업이 아니다. 특히 국내의 경우 항공 산업과 관련된 기반시설이 충분히 마련되지 않아 항공정비학과를 졸업한 우수 인력들이 취업할 곳이 없어 해외로 나가거나 다른 진로를 찾는 경우가 대다수이다. 따라서, 무안군은 무안국제공항의 입지적 우위를 이용해 공항과 연접한 35만m2의 부지에 사업비 448억원을 투입해 항공정비(MRO) 특화산단 조성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지난해 국토교통부의 산업단지 지정계획 반영을 시작으로 편입 토지 보상에 착수했고 주민 공람과 주민설명회를 거쳐 전라남도의 산업단지 실시계획 심의를 위해 올해 6월까지 관련 행정기관과 부서 협의 등의 행정절차를 수행했다.

특히 농업진흥지역 해제와 환경영향평가를 비롯한 교통, 재해, 상하수도, 폐수처리 등 각종 분야에서 원활한 협의를 위해 수차례 관계 기관을 방문하는 등 혼신의 노력을 다한 결과 산업단지 실시계획(안)이 최종적으로 전남도에서 승인?고시됐으며, 오는 8월 항공특화산업단지를 착공할 예정이다.

김산 무안군수는 “우리군은 항공특화산업단지 조성을 시작으로 명실상부한 항공 산업의 메카로 거듭나게 됐다. 계획대로 2022년 산업단지가 준공되고 입주기업의 운영이 개시되면 항공정비 분야 기업의 기술이전으로 고급 인력 양성 과 대규모 일자리 창출이 이루어지고, 인구 유입까지 대거 이루어져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젊은이들이 찾아오는 무안, 살고 싶은 행복한 도시 무안, 열린 미래와 꿈이 이루어지는 활기찬 무안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무안=고민재 기자 mjgo@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사장 : 이문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