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8.11(화) 15:45
칼럼
기고
사설
장마철, 전기누전화재에 각별한 주의를
2020년 07월 16일(목) 13:11
장마철에는 장마가 장기간 지속되면 여러 가지 문제가 발생하는데 그중에 화재와 관련하여 관심을 가져야 할 것이 전기누전이다.

전기누전은 전기장치나 전선의 절연불량, 전선 피복의 손상 또는 습기의 침입 등으로 전기의 일부가 전선 밖으로 새어 나와 주변의 도체(導體)에 흐르는 현상이다. 쉽게 말하면 전기가 전선에서 새어 나온다고 생각하면 될 것이다.

누전의 피해는 크게 감전과 화재로 나눌 수 있다. 누전된 전류가 신체의 일부에 닿으면 감전되어 사지절단 등 장애가 발생하거나 심하면 사망하게 된다. 또한 누설된 전류의 열이 먼지 등 인화물질에 공급될 경우 화재가 발생하게 된다.

비가 많이 내리는 날 누전차단기가 자주 작동한다면 누전을 의심해 보아야한다. 차단기의 잦은 작동으로 불편을 겪으면 전용누전차단기가 아닌 배선용차단기를 설치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럴 경우 차단기가 늦게 작동하여 화재 등 심각한 피해가 발생하게 된다.

따라서 누전차단기가 작동하면 전기 사용을 자제하고 전기전문업체나 전기안전공사 등에 의뢰하여 정밀점검을 통해 소중한 인명과 재산피해를 사전에 예방해야겠다. / 보성소방서 보성119안전센터 소방위 한선근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사장 : 이문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