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8.11(화) 15:45
탑뉴스
정치
자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교육
사람들
화순 노상현 氏, 전남 유기농 명인 선정

지난 2015년 전남 1호 복숭아 유기농 인증 획득
유기농교육 진행, 유기농법 보급 및 중요성 전파

2020년 07월 30일(목) 11:33
화순군은 능주면 백암리 풀잎농원의 노상현(60) 씨가 ‘2020년도 전남도 유기농 명인(제24호)’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화순군 제공
화순군(군수 구충곤)은 능주면 백암리 풀잎농원의 노상현(60) 씨가 ‘2020년도 전남도 유기농 명인(제24호)’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전남도는 최근 유기농 농가 현장을 방문해 명인 지정서와 현판을 전달했다.

전남도는 전통농법과 현대과학을 접목해 저비용·유기농 선도 기술을 체계적으로 정립하는 데 앞장서는 농업인을 유기농 명인으로 지정하고 있다.

제24호 명인으로 선정된 노상현 씨는 지난 2000년부터 1.2ha 규모의 농원에서 복숭아 친환경 재배를 시작했다. 노 씨는 2006년 저농약 인증을 시작으로 지난 2015년에는 전남 1호 유기농 복숭아 인증을 획득했다.

노 씨는 매년 10월 초 호밀, 헤어리베치, 보리, 갓 등을 혼합 파종하고 다음 해 5월 중 승용 예취기로 토양에 충분한 유기물을 확보하는 초생농법을 적용하는 등 재배기술을 정립해 왔다.

병충해 방제도 친환경 기술을 활용하고 있다. 공압축출기를 활용해 자리공, 돼지감자, 백두옹, 은행, 마늘, 제충국 등에서 얻은 추출액과 주정(95%) 추출액, 천연유화제와 황토유황을 혼합해 교차 사용하는 방법으로 병충해를 방제한다.

노상현 씨는 지난 2012년 화순유기농연구회를 조직해 유기농교육을 진행하는 등 유기농법 보급과 유기농업의 중요성 전파에도 이바지하고 있다.

그는 지난 2018년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스타팜 지정, 2019년 농림축산식품부 전문농업경영인(농업마이스터) 지정 등 남다른 성과와 열정으로 친환경 생명농업을 선도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노상현 명인은 모든 자재를 직접 제조, 생산해 친환경 농법을 끊임없이 연구하고 실천해 온 노력과 성과를 인정받아 유기농 명인에 선정됐다”며 “유기농가 지원과 육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화순=남호경 기자 hknam@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사장 : 이문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