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9.28(월) 15:56
전남
목포
여수
순천
나주
광양
담양
곡성
구례
고흥
보성
화순
장흥
강진
해남
영암
무안
함평
영광
장성
완도
진도
신안
전남도, 여순 10·19사건 ‘피해 기록 보존’ 추진

10일부터 피해 신고접수…고령 유족 증언 영상녹화 지원

2020년 08월 09일(일) 12:08
전라남도는 10일부터 ‘여수·순천 10·19사건’ 피해 신고 접수에 들어가, 피해자 유족 증언 녹화 지원과 피해 현황 파악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전라남도는 최근 도내 22개 시군에 여수·순천 10·19사건 피해 신고 접수를 위한 업무처리 지침을 시달했으며, 시군 민원실과 읍면동 사무소에 ‘여수·순천 10·19사건 피해 유족 신고 창구’를 마련해 오는 11월까지 신고 접수에 들어갔다.

신고대상은 여수·순천 10·19사건으로 피해를 본 민간인으로, 유족은 물론 경험자, 목격자 등 피해자에 대한 피해 사실을 알고 있는 사람도 신청할 수 있다.

신고방법은 도내 거주자의 경우 시군 민원실이나 읍면동 사무소를 직접 방문하면 되고, 타시도 거주자는 전라남도 자치행정과로 방문하거나 우편으로 제출하면 된다.

다만, 이번 신고는 여수·순천 10·19사건 발생 72주년을 맞아 유족 증언 대상자를 선정하기 위한 것으로 피해자 배·보상이나 지원과는 무관하다.

전라남도는 피해자와 피해 사실에 대한 유족 증언을 기록으로 남겨 추후 국가 차원의 조사에 대비하고 역사 교육자료 등에 이를 활용할 계획이다.

또한, 여순사건 특별법이 제정될 경우 진실규명을 위한 기초자료로도 활용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찬균 전라남도 자치행정국장은 “피해자 유족 등의 증언을 기록으로 남겨 국가차원의 진상규명에 대비하고, 많은 분들이 신고할 수 있도록 적극 홍보하겠다”며 “정확한 진상규명과 피해자 명예회복을 위해 특별법 제정이 최우선인 만큼 이번 국회에서 반드시 마련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여수·순천 10·19사건 피해자 명예회복과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안’이 전남 동부권 국회의원 공동 발의와 총 152명의 의원 찬성으로 국회에 제출됐다.

특별법안에는 국무총리 소속 여수·순천 10·19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위원회 설치를 비롯 희생자와 유족의 복지 증진, 법률지원 사업 지원, 희생자 또는 유족에게 의료지원·생활지원금 지급 등이 담겨 있다. /김재섭 기자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사장 : 이문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