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9.28(월) 15:56
탑뉴스
정치
자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교육
사람들
전남도, 추석 ‘농·축·특산물 원산지 표시’ 특별 단속

명절 수요 급증…오는 28일까지 제수·선물용품 대상

2020년 09월 17일(목) 13:30
전라남도는 추석 성수기를 맞아 농·축·특산물의 건전한 유통질서 확립을 위해 시군, 농산물품질관리원과 합동으로 오는 28일까지 원산지표시 특별단속에 돌입했다.

단속대상은 추석을 앞두고 소비자가 많이 찾는 대형마트와 원산지 표시가 취약한 재래시장 및 음식점 등이며, 품목은 과수와 산채류, 지역농산물, 선물용품 등 추석 성수품이다.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로 지정된 원산지표시 대상품목은 국산 및 수입 농산물과 가공품 651개 품목이다. 음식점의 경우 소와 돼지, 닭, 양, 오리고기, 배추김치, 쌀, 콩 등 9개 품목을 대상으로 한다.

이번 단속은 코로나19 상황에 따른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 방역수칙에 따라 마스크 착용 및 1m 이상 거리 유지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현장점검 필요시 최소인원으로 지도·점검에 나선다.

특히 전라남도는 적발될 경우 관련법에 따라 과태료 부과, 고발 등 엄중한 행정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경미한 사항에 대해선 원산지 표시제가 정착될 수 있도록 행정계도키로 했다.

원산지 미표시의 경우 최고 1천만 원 이하 과태료가 부과되며, 원산지 거짓표시는 7년 이하의 징역이나 1억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된다.

강종철 전라남도 농식품유통과장은 “농식품의 건전하고 투명한 유통질서 확립을 위해서는 소비자 관심이 무엇보다 중요해 농식품을 구입할 때 원산지를 반드시 확인해 주길 바란다”며 “전라남도는 안전한 먹거리가 유통될 수 있도록 원산지표시에 대한 홍보와 지도점검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박정오 기자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사장 : 이문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