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10.30(금) 15:08
칼럼
기고
사설
은행과 은행 나뭇잎을 이용하자
2020년 10월 13일(화) 14:34
올해 가을 태풍은 유실수의 열매가 떨어지게 하는 피해를 주었는데 은행은 피해가 없이 잘 익어 요즈음 떨어지고 있다. 떨어져 있는 은행에 관심을 두고 주워 모아 우리 생활에 요긴하게 이용해야 한다.

가로수로 심어 떨어진 은행을 주어 가지 않기 때문에 냄새가 난다고 문제시하는 데 은행의 진가를 모르기 때문에 비롯된 문제다. 은행이 우리 몸에 좋은 식품으로 이용된다는 것을 안다면 다투어 주어 갈 것이며 은행 껍질은 모아서 유기 농약으로 쓴다면 버릴 것이 없다. 잘못된 인식이 은행을 도외시 하는 것이다.

가로수로 심어진 은행은 공해가 있다고 생각하는데 은행은 공해를 흡수하고 소화해 버리는 장수 식물이다. 그러한 식물인 은행나무가 가로수로 심겨 있다고 은행이 공해가 있다는 생각은 접어야 한다. 은행은 여러 겹의 껍질 속에 들어 있음으로 은행 알맹이는 공해가 있을 수 없다. 그러나 약으로 쓰이는 은행잎은 가로수가 아닌 곳에 심어진 은행나무에서 채취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해마다 독일 제약회사에서는 한국산 은행잎을 수입해 간다.

은행나무 단풍잎은 혈액순환 약인 징코민의 원료이며 친환경 농약의 원료로 이용한다. 그러므로 나뭇잎으로 떨어지는 은행잎을 버릴 것이 아니라 우리 생활에 이용하는 데 관심을 두고 추진해야 한다. 은행 열매에는 간놀, 펙틴, 히스티딘, 전분, 단백질, 지방, 당분 등이 많이 들어 있어 폐결핵 환자나 천식 환자가 오래 먹으면 기침이 없어지고 가래를 줄여주는 약리작용을 한다.

성욕감퇴, 뇌빈혈, 신경쇠약, 전신 피로 등과 뇌혈관을 개선해주는 효능도 있다. 예전부터 은행은 혈액순환을 돕고 폐를 튼튼히 하며 설사를 멈추게 하는 데 사용해왔다. 가슴앓이나 가래, 천식에도 널리 이용됐다. 익힌 은행은 여성들의 대하증, 피부미용, 유선염, 유방염에 효과가 있으며, 남성은 조루증 치료와 강장제, 오줌싸개 치료에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은행은 먹기에 간편하며 프라이팬에 볶거나 불에 구워 먹어도 되며 기름을 짜거나 찧어서 복용해도 된다.

동의보감에 따르면 은행의 약효는 익힌 것과 날 것의 쓰임새가 다르다. 익힌 것은 오줌싸개(요실금)를 치료해 지뇨 효과가 있고 몸을 따뜻하게 하고 식욕을 돋우며 날 것은 오줌이 자주 나오게 하는 빈뇨 효과가 있으며 열을 식히고 독소를 배출하는 작용을 하는 것으로 적혀 있다.

은행나무는 중국 원산으로 현재 절강성[浙江省]에 약간 자생하고 있으며 한국·일본의 고산·고원지대를 제외한 온대에 분포한다. 높이는 5~10m나 40m에 달하는 것도 있다. 은행나무는 화재와 공해에 강하고 한번 심으면 1000년 이상 사는 유실수이며(용문사 은행나무는 1,100살) 산소 배출량이 다른 수종의 5~6배라 한다.

광주광역시의 시목(市木)은 은행나무다. 도심을 중심으로 은행나무 가로수가 주종을 이루고 있으며 많이 심겨 있다. 은행나무는 공해와 병충해에 강하고 속성수로서 녹음조성이 잘되고, 가을이면 노란색 단풍으로써 한몫하므로 광주시민이 사랑하는 시목으로 선정된 것이다.

은행나무 묘목은 은행나무 씨앗인 은행을 파종해서 묘목을 만드는데 암수가 딴 그루로서 암그루에서만 은행이 연다. 따라서 은행 묘목은 최근에는 씨를 파종하여 돋은 어린 묘에 암그루 접수를 접목해서 만든 접목 묘와 접목을 하지 않은 일반 묘가 있는데 일반 묘는 어려서는 암수 구별을 하기 어렵다. 따라서 은행나무 묘목 선택은 은행이 여는 암그루 접목 묘를 택해 심어야 할 것이다.

은행나무는 열매가 여는 수익성이 있는 유실수로서 손색이 없으며 우량종묘의 은행은 매실 만큼 큰 것도 있다 한다. 따라서 은행나무 가로수를 유실수로 이용하는데 착안해 일 석 2조의 효과를 노려야 할 것이다. 은행나무는 목질이 좋아서 가구를 만드는 데 쓰이므로 우량 목재생산을 위해 산림녹화의 수종갱신을 은행나무로 했으면 한다.

새로 신설되는 도로의 가로수를 은행나무로 심는다면 유실수로써 은행나무 가로수를 생각하면서 한적한 도로변에는 암그루를 많이 심고, 번화한 도로변에는 수그루를 많이 심는 배당을 해야 할 것이며, 이미 심어진 은행나무 가로수의 수그루를 암그루로 만들려면 고접에 의한 방법도 있다는데 전문적인 접목 기술이 따른다고 한다.

은행나무 가로수는 여름에는 녹음을 주어 좋으며 가을에는 단풍이 좋으며 은행 열매가 많이 열게 되면 유실수로서 소득도 올릴 수 있으니 소득과 관광자원으로 활용하는 데 관심을 두고 은행나무 가꾸는 방법을 익혀서 은행나무를 잘 가꾸고 버려지는 은행과 은행잎을 잘 이용했으면 한다. 정기연 (주필)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사장 : 이문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