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11.24(화) 17:12
전남
목포
여수
순천
나주
광양
담양
곡성
구례
고흥
보성
화순
장흥
강진
해남
영암
무안
함평
영광
장성
완도
진도
신안
‘여수광양항·목포항’ 아시아 최고 항만 ‘청신호’

제4차 항만계획 대규모 항만물류사업 1조 7천 464억 반영

2020년 11월 17일(화) 15:52

목포항과 여수광양항이 아시아 최고 항만으로 부상할 수 있는 청신호가 켜졌다.
전라남도는 17일 국무회의에서 보고된 ‘2030 항만정책 방향 및 추진전략’에 목포항과 여수광양항에 대한 대규모 개발사업이 포함됐다고 밝혔다. 해양수산부는 그동안 국내외 해운항만 환경변화를 고려해 제4차 항만 기본계획(2010~2030)을 수립해왔고 이날 진행상황이 보고됐다.
이에 따라 올해 고시예정인 제4차 항만 기본계획에 목포항과 여수광양항은 11개 사업, 1조 7천 464억 원이 반영될 계획이다.
목포항은 해상풍력 지원부두 및 배후단지 개발 2천 180억 원, 목포항 국제카페리 부두 건설 480억 원, 목포 북항 배후단지 진입도로 개설 138억 원 등이 반영됐다.
목포신항은 한국형 뉴딜사업인 8.2GW의 대규모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을 위한 지원부두 1선석(철재 부두 3만t)과 함께 배후단지(238천㎡) 개발로 풍력발전기 조립·생산·이송에 필요한 배후단지 등 부두가 조성된다. 또한, 수협 등 15개 공공기관의 이전으로 교통 혼잡이 예상되는 북항은 왕복 4차로 진입도로 910m를 신규 건설할 예정이다.
여수광양항에는 ▲광양항 3-2단계 자동화 컨테이너부두 개발 5천 940억 원 ▲낙포부두 리뉴얼 1천 596억 원 ▲광양항 내부순환도로 개설 1천 900억 원 ▲광양항 북측항만 배후단지 개발 238억 원 ▲광양항 제3 투기장 전면 항로 준설 1천 903억 원 ▲묘도 항로 준설 1천 379억 원 등이 반영돼 여수광양항 활성화가 본격 추진될 전망이다. 특히 광양항 3-2단계 컨테이너부두는 세계적인 추세에 맞춰 자동화 부두로 개발될 계획으로 물류비용을 대폭 절감할 수 있게 됐다.
낙포부두는 3선석(730m)을 리뉴얼해 안전성을 확보하고 체선율을 낮추며, 광양항 서측 배후단지와 율촌 1산단간 순환도로 개설을 통한 수송 거리 단축(16㎞→2.6㎞)으로 물류비용을 절감시킬 방침이다.
/맹환금 기자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사장 : 이문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