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1.01.18(월) 17:24
칼럼
기고
사설
어서와~ ’김치의 날‘은 처음이지?!
2020년 11월 23일(월) 17:05
지난 11월22일은 제1회 ’김치의 날‘이었다. 김치의 가치와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제정된 식품으로서는 유일한 법정기념일이다. 이는 김치의 다양한 재료가 하나(1) 하나(1)가 모여서 22가지 효능을 발휘한다는 의미를 담았다고 한다.
그렇다. 우리의 김치, 김장은 모든 재료를 포용하고 어떤 음식과도 조화를 이루는 융합의 미덕을 가졌다.
특히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 세계인들로부터 ’건강한 발효식품‘으로 주목받았을 정도다. 제1회 김치의 날을 맞은 올해 김장도 이제 막바지에 접어들었다.
추위가 일찍 찾아오는 중부 산간지방에서 시작되는 김장이 점차 남부지방까지 차례로 이어진다. 마치 가을 산에 단풍이 물드는 것과 같다. ‘김장’이라는 말 속에는 ’김치를 담그고 나누는 문화‘라는 의미가 담겨있다. 옛날 시골마을에서 김장하는 날은 마치 온 동네 잔칫날과 흡사했다.
그러나, 이제는 예전과 같은 김장철의 정겨운 모습은 많이 사라졌다.
급속한 고령화로 농촌의 활력은 잃어 버린지 오래고, 바쁜 도시생활에 익숙한 현대인들은 김장대신 간편하게 사 먹을 수 있는 ’포장김치‘를 더 즐겨 찾는 게 현실이다.
이른바 ’김포족‘이라는 말이 생겨날 정도로 현대인들은 편리함에 익숙해졌다. 게다가 올해는 코로나19 감염병의 전국적 유행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조되다보니 함께 어울려 김장을 담그는 것조차 조심스러울 지경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가지 분명한 사실은 ’김장‘이 ’이웃과 하나가 되고 정을 나누는 우리 고유 전통문화유산‘이라는 것이다.
또한 김장은 코로나블루를 이기고 아이들의 체험활동이자 가족간의 정을 나누기에도 제격이다. 나아가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김장김치 나눔행사에도 참여한다면 금상첨화다.
김장은 ’정‘이다. 제1회 ’김치의 날‘이 제정된 뜻깊은 2020년 늦가을, 늦기전에 김장 담그기에 한번 도전해보는 것은 어떤가. 이은섭 농협중앙교육원 교수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사장 : 이문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