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1.01.18(월) 17:24
전남
목포
여수
순천
나주
광양
담양
곡성
구례
고흥
보성
화순
장흥
강진
해남
영암
무안
함평
영광
장성
완도
진도
신안
전남도, 친환경 유기농산물 인증 ‘역대 최대’ 성과

인증면적 2만 2,787㏊…친환경농업 내실화

2020년 11월 23일(월) 17:17
전라남도가 민선 7기 들어 유기농 중심의 친환경농업 내실화 정책을 추진한 결과, 친환경농업을 중점 육성한 지 17년 만에 유기농이 무농약 인증면적을 앞질렀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지난 10월말 ‘친환경농산물정보시스템’ 집계 결과, 도내 유기농산물 인증면적은 지난해 같은 기간 1만 5천 722㏊보다 7천 65㏊ 증가한 2만2천 787㏊로, 역대 가장 많은 면적을 확보했다. 이는 전국 유기농산물 인증면적 3만 7천 610㏊의 60.6%에 해당된다.
특히 도내 전체 인증면적 4만 4천 567㏊ 중 유기농은 2만 2천 787㏊(51%)로, 역대 처음으로 무농약 인증면적 2만 1천 780㏊(49%)를 앞질렀다. ‘과수․채소 중심의 품목 다양화’도 올해 목표를 초과 달성했다. 과수는 올해 목표 1천 82㏊ 보다 2㏊가 증가한 1천 84㏊, 채소는 1천 48㏊보다 143㏊가 증가한 1천 191㏊로 나타났다. 전라남도가 유기농 중심의 품질고급화 전략에 성공할 수 있었던 주요인은 민선 7기 들어 친환경농업과에서 식량원예과를 분리, 친환경농업 경쟁력 강화 정책에 집중하고 전국 최초로 유기농 명인 지정, 유기농 지속직불금, 유기농 종합보험 지원 등 차별화된 시책을 추진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이와 함께 전남산 친환경농산물 1만 8천t(630억 원)이 지난해 서울 등 약 6천여 개 유치원 및 초․중․고등학교에 공급되고, 전남도내 모든 학교에 연간 3천 362t(20억 원)의 유기농 쌀이 공급된 것도 한몫 했다.
이정희 전라남도 친환경농업과장은 “친환경농산물 공급망을 학교, 군부대 등 공공급식과 꾸러미 공급사업까지 확대하는 한편 수출․비대면 판매 등으로 다양화해 안정적인 판로를 확보하겠다”며 “유기농 중심의 품목 다양화가 이뤄질 수 있도록 집중 지원․육성하겠다”고 말했다.
/맹환금 기자
최신순 조회순
칼럼 기고 사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윤리강령
전남도민일보 |등록번호 : 광주아 00271|등록일자 : 2018.03.30|회장 : 김 경 | 발행·편집인 : 전광선 | 사장 : 이문수 | 개인정보처리방침
㉾62234 광주광역시 풍영로101번안길 19-2 기사제보 : 2580@jndomin.kr대표전화 : 062-227-0000
[ 전남도민일보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